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文대통령, 깔끔하게 사과해야”
입력 2017.10.20 (10:55) 수정 2017.10.20 (10:59) 정치
국민의당은 20일(오늘) 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 권고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 "대통령이 잘못된 결정을 깔끔하게 사과하고, 더 늦기 전에 바로잡는 것이 국민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는 지지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사드배치는 임시 환경영향평가 뒤에, 신고리원전 5·6호는 법적 근거 없는 공론화위원회 뒤에 숨었다"며 "이제라도 지지자들의 커다란 목소리에 묻힌 국민의 목소리, 이면의 진실을 인정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3개월 동안 공사를 중단하면서 감당해야 했던 건설업체들과 노동자들의 고통, 낭비된 시간, 사장될 위기에 처했던 기술, 막대한 손해와 공론화 비용은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며 "문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멈춰버린 3개월은 무엇을 위한 것이었나"하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탈원전에 대한 논의까지 포함해 의견을 제시한 공론화위원회의 결론도 월권이다'며 "또 다른 시간 낭비, 국론 분열을 막기 위해 탈원전과 대한민국의 에너지 정책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에서 별도로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국민의당 “文대통령, 깔끔하게 사과해야”
    • 입력 2017-10-20 10:55:19
    • 수정2017-10-20 10:59:31
    정치
국민의당은 20일(오늘) 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 권고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 "대통령이 잘못된 결정을 깔끔하게 사과하고, 더 늦기 전에 바로잡는 것이 국민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는 지지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사드배치는 임시 환경영향평가 뒤에, 신고리원전 5·6호는 법적 근거 없는 공론화위원회 뒤에 숨었다"며 "이제라도 지지자들의 커다란 목소리에 묻힌 국민의 목소리, 이면의 진실을 인정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3개월 동안 공사를 중단하면서 감당해야 했던 건설업체들과 노동자들의 고통, 낭비된 시간, 사장될 위기에 처했던 기술, 막대한 손해와 공론화 비용은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며 "문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멈춰버린 3개월은 무엇을 위한 것이었나"하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탈원전에 대한 논의까지 포함해 의견을 제시한 공론화위원회의 결론도 월권이다'며 "또 다른 시간 낭비, 국론 분열을 막기 위해 탈원전과 대한민국의 에너지 정책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에서 별도로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