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신고리 재개 권고’에 “숙의민주주의 통한 합의 존중”
입력 2017.10.20 (10:57) 수정 2017.10.20 (11:11)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20일(오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 권고안을 발표한 데 대해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공론화위원회에 참여한 471명의 시민참여단의 노고에도 감사드린다"면서 "오늘 발표된 권고안을 정부가 최종적 결정 과정에서 존중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사회가 숙의민주주의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한 만큼, 이번 권고안에 대해 여야와 찬반을 넘어 대승적으로 수용해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정부는 공사 재개에 대한 지원과 함께 지역경제가 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요청한다"면서 "또한 관계기관은 신고리 5·6호기의 안전과 품질에 문제가 없도록 더욱 철저하게 점검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與, ‘신고리 재개 권고’에 “숙의민주주의 통한 합의 존중”
    • 입력 2017-10-20 10:57:23
    • 수정2017-10-20 11:11:57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20일(오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 권고안을 발표한 데 대해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공론화위원회에 참여한 471명의 시민참여단의 노고에도 감사드린다"면서 "오늘 발표된 권고안을 정부가 최종적 결정 과정에서 존중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 사회가 숙의민주주의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도출한 만큼, 이번 권고안에 대해 여야와 찬반을 넘어 대승적으로 수용해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정부는 공사 재개에 대한 지원과 함께 지역경제가 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요청한다"면서 "또한 관계기관은 신고리 5·6호기의 안전과 품질에 문제가 없도록 더욱 철저하게 점검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