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공론화위 결정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입력 2017.10.20 (13:05) 수정 2017.10.20 (13:13) 정치
청와대는 20일(오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공론화위원회의 발표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지난 3개월간 숙의를 거쳐 권고안을 제안해주신 공론화위원회의 뜻을 존중한다"며 "정부는 권고안을 토대로 후속조치가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공정하게 공론조사를 진행해주신 공론화위원회와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준 시민참여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오늘 결과와 관련한 생각을 정리해 조만간 입장을 말씀하실 것"이라며 "공론화위도 문 대통령이 제안했었고,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왔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도 대통령 말씀 있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향후 탈원전 정책 추진에 대해 "누누히 말했지만 신고리 5,6호기 문제와 에너지 전환 정책 문제는 분리해서 가는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도 메시지 통해서 이 부분에 대한 말씀을 하실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원전 축소 권고 의견이 다수로 나온 데 대해 "그 부분도 결과를 충분히 존중해야 한다"며 "전세계적인 흐름은 탈원전의 흐름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고, 한편으로 산업적 측면에서도 신재생 에너지에 산업 투자가 이뤄져야 된다는 기조는 앞으로도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공론화위 과정 자체가 결국 승패를 겨루는 게임이 아니라 하나의 민주주의가 성숙해가는 과정이라는 점에 국민들과 시민참여단도 동의한 것 같아 그 과정들이 굉장히 감동스러웠다"며 "탈원전도 마찬가지고, 앞으로도 국가가 주체인 문제에 있어서 범국민적인 공론 필요한 부분들이 공론화위 대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신고리 5,6호기 중단 공약이 나온 배경은 원전을 악으로 규정하고 없애겠다는 게 아니라, 우리나라 전력 생산 비율에서 원전이 40%로 의존도가 높다"며 "이런 문제를 신재생 에너지 쪽으로 전환하면서 일정 부분 비율 조정이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이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공론화위 권고안 발표와 관련해 내부에서도 전혀 몰랐다"면서 "심지어는 소통수석과 비서실장이 대통령과 티타임때 '혹시 결과 들으셨냐'고 물었는데 대통령이 고개를 저었을 정도"라고 말했다.

  • 靑, “공론화위 결정 존중…후속조치 차질없이 이행”
    • 입력 2017-10-20 13:05:44
    • 수정2017-10-20 13:13:28
    정치
청와대는 20일(오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공사 재개 권고 결정을 존중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공론화위원회의 발표 직후 가진 브리핑에서 "지난 3개월간 숙의를 거쳐 권고안을 제안해주신 공론화위원회의 뜻을 존중한다"며 "정부는 권고안을 토대로 후속조치가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공정하게 공론조사를 진행해주신 공론화위원회와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준 시민참여단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오늘 결과와 관련한 생각을 정리해 조만간 입장을 말씀하실 것"이라며 "공론화위도 문 대통령이 제안했었고,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서도 이야기해왔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도 대통령 말씀 있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향후 탈원전 정책 추진에 대해 "누누히 말했지만 신고리 5,6호기 문제와 에너지 전환 정책 문제는 분리해서 가는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도 메시지 통해서 이 부분에 대한 말씀을 하실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원전 축소 권고 의견이 다수로 나온 데 대해 "그 부분도 결과를 충분히 존중해야 한다"며 "전세계적인 흐름은 탈원전의 흐름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고, 한편으로 산업적 측면에서도 신재생 에너지에 산업 투자가 이뤄져야 된다는 기조는 앞으로도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공론화위 과정 자체가 결국 승패를 겨루는 게임이 아니라 하나의 민주주의가 성숙해가는 과정이라는 점에 국민들과 시민참여단도 동의한 것 같아 그 과정들이 굉장히 감동스러웠다"며 "탈원전도 마찬가지고, 앞으로도 국가가 주체인 문제에 있어서 범국민적인 공론 필요한 부분들이 공론화위 대상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신고리 5,6호기 중단 공약이 나온 배경은 원전을 악으로 규정하고 없애겠다는 게 아니라, 우리나라 전력 생산 비율에서 원전이 40%로 의존도가 높다"며 "이런 문제를 신재생 에너지 쪽으로 전환하면서 일정 부분 비율 조정이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이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공론화위 권고안 발표와 관련해 내부에서도 전혀 몰랐다"면서 "심지어는 소통수석과 비서실장이 대통령과 티타임때 '혹시 결과 들으셨냐'고 물었는데 대통령이 고개를 저었을 정도"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