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신고리 재개’에 “탈원전 정책은 계속 추진해야”
입력 2017.10.20 (13:58) 수정 2017.10.20 (14:10) 정치
정의당은 20일(오늘)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 권고안을 발표했지만,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계속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공론조사에서 원전을 점차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오차범위를 넘어 강하게 드러난 것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서 "탈원전 정책을 지체하거나 제동하는 데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권고안을 악용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 정책의 중심을 잃고 좌고우면해선 안 된다"며 "원전 중심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에너지 전환 시대를 여는 탈원전 로드맵을 내놓고, 국민과 한 약속을 지체 없이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정의당, ‘신고리 재개’에 “탈원전 정책은 계속 추진해야”
    • 입력 2017-10-20 13:58:40
    • 수정2017-10-20 14:10:50
    정치
정의당은 20일(오늘)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 재개' 권고안을 발표했지만,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계속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공론조사에서 원전을 점차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오차범위를 넘어 강하게 드러난 것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서 "탈원전 정책을 지체하거나 제동하는 데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권고안을 악용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 정책의 중심을 잃고 좌고우면해선 안 된다"며 "원전 중심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에너지 전환 시대를 여는 탈원전 로드맵을 내놓고, 국민과 한 약속을 지체 없이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