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총선 D-2…“아베총리 주도 여권 300석 육박할 듯”
입력 2017.10.20 (14:38) 수정 2017.10.20 (14:48) 국제
일본 중의원 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의 자민당과 연립여당인 공명당이 300석에 육박하는 의석을 확보할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17~19일 선거 후반 판세를 분석해 이같이 전망했다.

다만, 개헌 발의에 필요한 3분의 2 이상을 획득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는 예측을 제시했다.

신문은 자민당이 우세할 것으로 보이는 의석수는 262석, 공명당은 35석으로 전체 465석 중 63.9%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선거 공시 전 점유율(68.2%)보다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여권에서 3분의 2 의석에 해당하는 310석 이상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개헌안의 국회 발의를 위해서는 야당과의 협력이 필요하게 된다"며 "제1야당이 어느 당이 되느냐에 따라 개헌전략도 변하게 된다"고 분석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지사가 이끄는 희망의 당은 선거 초반 예상 의석수가 64석이었지만 이번 조사에선 55석으로 감소했다.

입헌민주당은 선거 초반 예상 의석수 45석에서 이번 조사에선 54석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까지 일본 주요 언론은 총선에서 여권이 압승을 거둘 것이라는 판세 관측을 잇달아 내놓았다.

앞서 도교신문은 전날 자민·공명당이 총 의석수 465석 가운데 3분의 2를 넘는 의석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교도통신도 두 정당이 개헌 단독 발의선인 310석 안팎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했다.
  • 日 총선 D-2…“아베총리 주도 여권 300석 육박할 듯”
    • 입력 2017-10-20 14:38:46
    • 수정2017-10-20 14:48:18
    국제
일본 중의원 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의 자민당과 연립여당인 공명당이 300석에 육박하는 의석을 확보할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17~19일 선거 후반 판세를 분석해 이같이 전망했다.

다만, 개헌 발의에 필요한 3분의 2 이상을 획득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는 예측을 제시했다.

신문은 자민당이 우세할 것으로 보이는 의석수는 262석, 공명당은 35석으로 전체 465석 중 63.9%를 차지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선거 공시 전 점유율(68.2%)보다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여권에서 3분의 2 의석에 해당하는 310석 이상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개헌안의 국회 발의를 위해서는 야당과의 협력이 필요하게 된다"며 "제1야당이 어느 당이 되느냐에 따라 개헌전략도 변하게 된다"고 분석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지사가 이끄는 희망의 당은 선거 초반 예상 의석수가 64석이었지만 이번 조사에선 55석으로 감소했다.

입헌민주당은 선거 초반 예상 의석수 45석에서 이번 조사에선 54석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까지 일본 주요 언론은 총선에서 여권이 압승을 거둘 것이라는 판세 관측을 잇달아 내놓았다.

앞서 도교신문은 전날 자민·공명당이 총 의석수 465석 가운데 3분의 2를 넘는 의석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교도통신도 두 정당이 개헌 단독 발의선인 310석 안팎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