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시·오바마 두 전직 대통령의 호소…“분열의 정치 그만두라”
입력 2017.10.20 (14:45) 수정 2017.10.20 (21:24) 국제
버락 오바마, 조지 W.부시 두 전직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모처럼 대중 연설 자리에 등장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따끔한 메시지를 던졌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 주(州) 뉴어크에서 열린 필 머피(민주) 주지사 후보 지지연설에서 "수 세기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분열의 낡은 정치를 거부하라"고 말했다.

퇴임 후 참석한 첫 선거유세이기도 한 이날 행사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우리가 잠재웠다고 생각한 똑같은 (분열의) 정치를 지금 다시 보고 있다"며 "지금은 19세기가 아니라 21세기다"라고 강조했다. '분열의 정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을 가리키는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어 버지니아 주 리치먼드에서 열린 랠프 노덤 버지니아 주지사 후보의 지지유세에도 참석해 "단기적인 이득을 보고자 다른 생각을 가진 이들을 악마로 만드는 사람들이 있다"며 "때때로 좌절감마저 느낀다"고 토로했다. 그는 특히 얼마 전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일어난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시위가 인종주의 등 미국 내 '적폐 청산' 논쟁까지 촉발한 것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도 이어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우리가 역사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면 상처를 주거나 분열시키는 방법이 아닌, 치유를 하는 방법으로 해야 한다"며 "단지 정치적 이득을 얻기 위해 우리 역사의 가장 아픈 부분을 이용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지난 1월 퇴임 이후 현실 정치와 거리를 두는 역대 미 대통령들의 전통을 따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면 충돌을 삼가던 와중에 내놓은 것이어서 더욱 관심을 끌었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도 뉴욕에서 열린 토론회 연설을 통해 미국의 가장 기본적인 이상들이 도전을 받는 상황에 맞서 "우리의 정체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다른 나라와 달리 미국의 정체성은 지리나 인종, '피와 땅'(나치 슬로건) 등에 의해 결정되지 않는다"고 언급, 백인우월주의를 사실상 두둔하고 반(反)이민 정책을 펴는 트럼프 대통령을 우회 비판했다. 또 "이는 편협함과 백인우월주의는, 어떤 형태이든, 미국적 신념에 반하는 신성모독임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보호주의에는 분쟁과 불안정, 빈곤이 뒤따른다는 사실을 잊은 채 우리는 자유시장과 국제무역의 가치가 희미해지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며 트럼프 정부의 노골적인 미국 우선주의도 비판했다.

미 언론들은 이날 연설에 대해 민주, 공화 출신 두 전직 대통령 모두 비판의 대상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누가 봐도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날카로운 비판이자 간절한 호소로 들렸다면서 오랜만에 '대통령다운' 연설이 대중에게 울림을 던졌다고 소개했다.

  • 부시·오바마 두 전직 대통령의 호소…“분열의 정치 그만두라”
    • 입력 2017-10-20 14:45:09
    • 수정2017-10-20 21:24:30
    국제
버락 오바마, 조지 W.부시 두 전직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모처럼 대중 연설 자리에 등장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따끔한 메시지를 던졌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 주(州) 뉴어크에서 열린 필 머피(민주) 주지사 후보 지지연설에서 "수 세기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분열의 낡은 정치를 거부하라"고 말했다.

퇴임 후 참석한 첫 선거유세이기도 한 이날 행사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우리가 잠재웠다고 생각한 똑같은 (분열의) 정치를 지금 다시 보고 있다"며 "지금은 19세기가 아니라 21세기다"라고 강조했다. '분열의 정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을 가리키는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어 버지니아 주 리치먼드에서 열린 랠프 노덤 버지니아 주지사 후보의 지지유세에도 참석해 "단기적인 이득을 보고자 다른 생각을 가진 이들을 악마로 만드는 사람들이 있다"며 "때때로 좌절감마저 느낀다"고 토로했다. 그는 특히 얼마 전 버지니아 주 샬러츠빌에서 일어난 백인 우월주의자들의 시위가 인종주의 등 미국 내 '적폐 청산' 논쟁까지 촉발한 것을 염두에 둔 듯한 발언도 이어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우리가 역사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면 상처를 주거나 분열시키는 방법이 아닌, 치유를 하는 방법으로 해야 한다"며 "단지 정치적 이득을 얻기 위해 우리 역사의 가장 아픈 부분을 이용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지난 1월 퇴임 이후 현실 정치와 거리를 두는 역대 미 대통령들의 전통을 따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면 충돌을 삼가던 와중에 내놓은 것이어서 더욱 관심을 끌었다.

공교롭게도 같은 날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도 뉴욕에서 열린 토론회 연설을 통해 미국의 가장 기본적인 이상들이 도전을 받는 상황에 맞서 "우리의 정체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다른 나라와 달리 미국의 정체성은 지리나 인종, '피와 땅'(나치 슬로건) 등에 의해 결정되지 않는다"고 언급, 백인우월주의를 사실상 두둔하고 반(反)이민 정책을 펴는 트럼프 대통령을 우회 비판했다. 또 "이는 편협함과 백인우월주의는, 어떤 형태이든, 미국적 신념에 반하는 신성모독임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보호주의에는 분쟁과 불안정, 빈곤이 뒤따른다는 사실을 잊은 채 우리는 자유시장과 국제무역의 가치가 희미해지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며 트럼프 정부의 노골적인 미국 우선주의도 비판했다.

미 언론들은 이날 연설에 대해 민주, 공화 출신 두 전직 대통령 모두 비판의 대상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누가 봐도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날카로운 비판이자 간절한 호소로 들렸다면서 오랜만에 '대통령다운' 연설이 대중에게 울림을 던졌다고 소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