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신고리 공론화위 결정 존중…과정이 더 훌륭”
입력 2017.10.20 (16:31) 수정 2017.10.20 (16:35)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0일(오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위원회에서 원전 공사 재개를 권고한 것과 관련해 "공론화 위원회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정감사 일정으로 유럽을 방문 중인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게시한 글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번 결정은 과정이 더 훌륭했고 특히 우리 사회에서 숙의 민주주의라는 건강한 정책 결정 과정이 내실 있게 이뤄진 측면을 높게 사고 싶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정부로서는 탈원전 에너지 전환 정책의 큰 방향이 옳았음을 인정받았고, 당장에 발생하는 매몰 비용 등 경제성까지 감안한 합리적 결정이었다"며 "이제 정부는 공론화위 결정에 따라 공사 재개에 대한 적극적 지원과 함께 원전 안전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상쇄할 수 있는 안전대책도 세심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후속 조치 논의를 위한 고위 당정청협의에 대해서도 "국정감사로 참석할 수 없지만 당·정·청이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는 합당한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야당 역시 무책임한 공세 대신 사회적 숙의 과정에 대한 공감과 정책 결정 과정의 건강함에 주목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 추미애 “신고리 공론화위 결정 존중…과정이 더 훌륭”
    • 입력 2017-10-20 16:31:12
    • 수정2017-10-20 16:35:46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0일(오늘)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위원회에서 원전 공사 재개를 권고한 것과 관련해 "공론화 위원회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정감사 일정으로 유럽을 방문 중인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게시한 글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번 결정은 과정이 더 훌륭했고 특히 우리 사회에서 숙의 민주주의라는 건강한 정책 결정 과정이 내실 있게 이뤄진 측면을 높게 사고 싶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정부로서는 탈원전 에너지 전환 정책의 큰 방향이 옳았음을 인정받았고, 당장에 발생하는 매몰 비용 등 경제성까지 감안한 합리적 결정이었다"며 "이제 정부는 공론화위 결정에 따라 공사 재개에 대한 적극적 지원과 함께 원전 안전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상쇄할 수 있는 안전대책도 세심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후속 조치 논의를 위한 고위 당정청협의에 대해서도 "국정감사로 참석할 수 없지만 당·정·청이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는 합당한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야당 역시 무책임한 공세 대신 사회적 숙의 과정에 대한 공감과 정책 결정 과정의 건강함에 주목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