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승민 “11·13 전당대회 전엔 안철수 안 만난다”
입력 2017.10.20 (19:05) 수정 2017.10.20 (19:17) 정치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20일(오늘) 통합 논의를 위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11월 13일 전당대회 전까지는 만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KBS와 통화에서 "전대 과정에서 통합과 관련한 다양한 토론이 있을 것이고, 만약 안 대표 등과 만나더라도 바른정당의 새 지도부가 구성된 뒤 만나야 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현재 안 대표와 만날 약속을 잡은 것도 없고, 안 대표의 측근을 만날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중도 통합론'이 급부상하면서 일각에서는 '통합의 열쇠'를 쥐고 있는 안 대표와 유 의원이 어떤 형태로는 만나 서로의 의중을 확인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이어져 왔다.

유 의원은 또 일부 언론이 '유 의원이 안 대표에게 통합의 전제조건으로 박지원 의원의 출당을 요구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유 의원은 이 보도자료에서도 "저와 안 대표가 곧 만날 것이라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 유승민 “11·13 전당대회 전엔 안철수 안 만난다”
    • 입력 2017-10-20 19:05:33
    • 수정2017-10-20 19:17:59
    정치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20일(오늘) 통합 논의를 위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11월 13일 전당대회 전까지는 만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KBS와 통화에서 "전대 과정에서 통합과 관련한 다양한 토론이 있을 것이고, 만약 안 대표 등과 만나더라도 바른정당의 새 지도부가 구성된 뒤 만나야 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현재 안 대표와 만날 약속을 잡은 것도 없고, 안 대표의 측근을 만날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중도 통합론'이 급부상하면서 일각에서는 '통합의 열쇠'를 쥐고 있는 안 대표와 유 의원이 어떤 형태로는 만나 서로의 의중을 확인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이어져 왔다.

유 의원은 또 일부 언론이 '유 의원이 안 대표에게 통합의 전제조건으로 박지원 의원의 출당을 요구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유 의원은 이 보도자료에서도 "저와 안 대표가 곧 만날 것이라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