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대승적 수용”…野 “대통령 사과하라”
입력 2017.10.20 (22:41) 수정 2017.10.20 (22:5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에 대해 여야는 일제히 존중한다면서도 후속 대책에 대해서는 입장이 엇갈렸습니다.

여당은 탈원전 정책과는 별개라는 점을 강조했고, 야당은 탈원전 정책 철회와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숙의 민주주의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한 만큼 대승적으로 수용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공론화위가 원자력발전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에너지 정책을 권고한 점을 부각했습니다.

<녹취> 김현(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신고리 공론화위원회가 권고한 지속적 원전 축소 방향에 대해서도 에너지 정책 전환에 앞장설 것을 약속드립니다."

야 3당은 일단 공론화위 권고를 환영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시민참여단의 올바른 결정이 대한민국과 원전 산업의 미래를 살렸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태옥(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원전 수출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원전 산업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키우는 크나큰 잘못을 이 정부는 저질렀습니다."

국민의당은 공론화위가 원전 축소까지 권고한 건 월권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손금주(국민의당 수석대변인) : "(공론화위는) 탈원전 부분에 대한 논의는 배제하고, 신고리 5·6호기 중단 여부에 대해서만 다루겠다던 정부의 입장과 배치됩니다."

바른정당은 정부가 사회적 갈등과 국론 분열을 유발한 데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원자력 학계는 당연한 결과라고 반겼고, 원전업계는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원전 축소 권고에는 우려스럽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與 “대승적 수용”…野 “대통령 사과하라”
    • 입력 2017-10-20 22:44:57
    • 수정2017-10-20 22:53:02
    뉴스라인
<앵커 멘트>

공론화위원회의 권고안에 대해 여야는 일제히 존중한다면서도 후속 대책에 대해서는 입장이 엇갈렸습니다.

여당은 탈원전 정책과는 별개라는 점을 강조했고, 야당은 탈원전 정책 철회와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숙의 민주주의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한 만큼 대승적으로 수용해 달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공론화위가 원자력발전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에너지 정책을 권고한 점을 부각했습니다.

<녹취> 김현(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신고리 공론화위원회가 권고한 지속적 원전 축소 방향에 대해서도 에너지 정책 전환에 앞장설 것을 약속드립니다."

야 3당은 일단 공론화위 권고를 환영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시민참여단의 올바른 결정이 대한민국과 원전 산업의 미래를 살렸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태옥(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원전 수출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원전 산업에 대한 국민의 불신을 키우는 크나큰 잘못을 이 정부는 저질렀습니다."

국민의당은 공론화위가 원전 축소까지 권고한 건 월권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손금주(국민의당 수석대변인) : "(공론화위는) 탈원전 부분에 대한 논의는 배제하고, 신고리 5·6호기 중단 여부에 대해서만 다루겠다던 정부의 입장과 배치됩니다."

바른정당은 정부가 사회적 갈등과 국론 분열을 유발한 데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원자력 학계는 당연한 결과라고 반겼고, 원전업계는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원전 축소 권고에는 우려스럽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