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헌재소장 후보에 이진성…내년 9월까지
입력 2017.10.28 (07:03) 수정 2017.10.28 (08:1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9개월 가까이 공석인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이진성 헌법재판관이 지명됐습니다.

이 후보자는 국회 동의 절차를 통과하게 되면 헌법재판관 임기가 끝나는 내년 9월 초까지 헌재소장을 맡게 됩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이진성 헌법재판관을 지명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국민의 기본권과 헌법을 수호해야 하는 헌법재판소의 역할에 충실했습니다."

이 후보자는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12년 9월, 양승태 대법원장의 추천으로 헌법재판관이 됐습니다.

법원행정처 차장과 서울중앙지법원장, 광주고등법원장 등을 지냈습니다.

지난 3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결정 때는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시 성실의 의무를 위반했다는 보충 의견을 냈습니다.

이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등 국회 동의 절차를 통과할 경우 재판관 임기가 끝나는 내년 9월까지 헌재소장을 맡게 됩니다.

<녹취> 이진성(헌법재판소장 후보자) : "무거운 짐을 지게 돼서 마음이 매우 무겁지만 충실하게 준비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이 이 후보자를 소장으로 지명한 것은 헌재소장 공백 장기화를 일단락 짓고 중도보수 성향 재판관을 지명해 사법부 코드화에 대한 비판을 누그러뜨리는 한편, 임기 중에 헌재소장 지명권을 한번 더 사용하겠다는 다양한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헌재소장 후보에 이진성…내년 9월까지
    • 입력 2017-10-28 07:04:18
    • 수정2017-10-28 08:15:06
    뉴스광장
<앵커 멘트>

9개월 가까이 공석인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이진성 헌법재판관이 지명됐습니다.

이 후보자는 국회 동의 절차를 통과하게 되면 헌법재판관 임기가 끝나는 내년 9월 초까지 헌재소장을 맡게 됩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이진성 헌법재판관을 지명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국민의 기본권과 헌법을 수호해야 하는 헌법재판소의 역할에 충실했습니다."

이 후보자는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12년 9월, 양승태 대법원장의 추천으로 헌법재판관이 됐습니다.

법원행정처 차장과 서울중앙지법원장, 광주고등법원장 등을 지냈습니다.

지난 3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결정 때는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시 성실의 의무를 위반했다는 보충 의견을 냈습니다.

이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등 국회 동의 절차를 통과할 경우 재판관 임기가 끝나는 내년 9월까지 헌재소장을 맡게 됩니다.

<녹취> 이진성(헌법재판소장 후보자) : "무거운 짐을 지게 돼서 마음이 매우 무겁지만 충실하게 준비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이 이 후보자를 소장으로 지명한 것은 헌재소장 공백 장기화를 일단락 짓고 중도보수 성향 재판관을 지명해 사법부 코드화에 대한 비판을 누그러뜨리는 한편, 임기 중에 헌재소장 지명권을 한번 더 사용하겠다는 다양한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