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에 상장해달라”…트럼프, 이번엔 ‘아람코 IPO’ 압박
입력 2017.11.05 (09:43) 수정 2017.11.05 (10:02) 국제
글로벌 기업공개 시장의 '최대어'로 꼽히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Aramco) 유치전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본격적으로 뛰어들 태세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트위터를 통해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람코 IPO를 뉴욕증권거래소와 함께 한다면 매우 감사할 것"이라며 "이는 미국에는 중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아람코를 뉴욕증시에 상장해달라는 압박성 메시지로 읽힌다.

트럼프 대통령이 특정 업체의 미국 투자를 위해 갑작스럽게 트윗을 올리는 게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다.

지난 2월 삼성이 미국 내 공장을 투자한다는 외신 보도를 인용하며 "땡큐, 삼성!"이라는 트윗을 올리기도 했다.

다만, 안보현안이 산적한 '아시아 5개국 순방'에 앞서 하와이를 방문 중인 것을 고려하면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트위터는 다소 느닷없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월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하기는 했지만, 아람코 상장 문제를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아람코의 기업가치가 2조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IPO를 통해 지분 5%만 매각하더라도 1천억 달러를 조달할 수 있다.

지난 2014년 중국의 IT 대기업 알리바바가 세운 종전 최고기록 250억 달러를 가볍게 넘어서는 것이다.

IPO 시점은 내년 하반기로 예상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국내·외 증시에 동시 상장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런던 증시와 뉴욕 증시를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밖에 싱가포르, 도쿄, 홍콩 증시 등도 아람코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아람코 유치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뉴욕에 상장해달라”…트럼프, 이번엔 ‘아람코 IPO’ 압박
    • 입력 2017-11-05 09:43:17
    • 수정2017-11-05 10:02:32
    국제
글로벌 기업공개 시장의 '최대어'로 꼽히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Aramco) 유치전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본격적으로 뛰어들 태세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트위터를 통해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람코 IPO를 뉴욕증권거래소와 함께 한다면 매우 감사할 것"이라며 "이는 미국에는 중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아람코를 뉴욕증시에 상장해달라는 압박성 메시지로 읽힌다.

트럼프 대통령이 특정 업체의 미국 투자를 위해 갑작스럽게 트윗을 올리는 게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다.

지난 2월 삼성이 미국 내 공장을 투자한다는 외신 보도를 인용하며 "땡큐, 삼성!"이라는 트윗을 올리기도 했다.

다만, 안보현안이 산적한 '아시아 5개국 순방'에 앞서 하와이를 방문 중인 것을 고려하면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트위터는 다소 느닷없어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월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하기는 했지만, 아람코 상장 문제를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아람코의 기업가치가 2조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IPO를 통해 지분 5%만 매각하더라도 1천억 달러를 조달할 수 있다.

지난 2014년 중국의 IT 대기업 알리바바가 세운 종전 최고기록 250억 달러를 가볍게 넘어서는 것이다.

IPO 시점은 내년 하반기로 예상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국내·외 증시에 동시 상장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런던 증시와 뉴욕 증시를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 밖에 싱가포르, 도쿄, 홍콩 증시 등도 아람코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아람코 유치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