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언론 “아베-트럼프, 한반도 거주 일본인 피난대책 협의키로”
입력 2017.11.05 (10:12) 수정 2017.11.05 (10:18)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전쟁 등 유사 사태 발생시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인, 미국인의 피난대책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라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5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기간 두 정상의 정상회담 등에 한반도 유사시 대응 방안이 의제로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며 양국이 유사시 한국에 머무는 자국인에 대한 피난대책에 대해서도 협의하는 방향으로 조정 중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도발을 반복하는 북한에 대한 군사조치를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에는 일본인 6만 명, 미국인 20만 명 이상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는 유사시 한국 내 공항이 폐쇄돼 민간 항공기를 통한 이동이 곤란해질 것으로 보고 자국인을 한국 정부가 지정하는 피난시설에 일단 이동하도록 한 뒤 사태가 진정되면 복수의 장소에 집합시켜 일본으로 피난시킨다는 기본 방침으로 가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자국인의 구체적인 피난 방법으로 주한미군에 의한 자국인 수송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부산항 등에서 일본 국내로 자국인들을 이동시키는데 자위대의 수송함을 동원하는 방식을 원하고 있지만, 한국 정부는 자위대가 한반도에 들어오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어 관련 협의에 부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이 한국측에 일본과의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요청할 것도 요구할 계획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언론 “아베-트럼프, 한반도 거주 일본인 피난대책 협의키로”
    • 입력 2017-11-05 10:12:32
    • 수정2017-11-05 10:18:28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열리는 정상회담에서 전쟁 등 유사 사태 발생시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인, 미국인의 피난대책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라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5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기간 두 정상의 정상회담 등에 한반도 유사시 대응 방안이 의제로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며 양국이 유사시 한국에 머무는 자국인에 대한 피난대책에 대해서도 협의하는 방향으로 조정 중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도발을 반복하는 북한에 대한 군사조치를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한국에는 일본인 6만 명, 미국인 20만 명 이상 거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현재는 유사시 한국 내 공항이 폐쇄돼 민간 항공기를 통한 이동이 곤란해질 것으로 보고 자국인을 한국 정부가 지정하는 피난시설에 일단 이동하도록 한 뒤 사태가 진정되면 복수의 장소에 집합시켜 일본으로 피난시킨다는 기본 방침으로 가지고 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자국인의 구체적인 피난 방법으로 주한미군에 의한 자국인 수송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가 부산항 등에서 일본 국내로 자국인들을 이동시키는데 자위대의 수송함을 동원하는 방식을 원하고 있지만, 한국 정부는 자위대가 한반도에 들어오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어 관련 협의에 부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이 한국측에 일본과의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요청할 것도 요구할 계획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