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시후 “무심한 듯, 매몰차게”
입력 2017.11.05 (10:41) TV특종
너한테 맘 쓰여. 근데 그거 밝혀서 뭐하게?”

배우 박시후가 KBS ‘황금빛 내 인생’에서 마음을 감춘, 차가운 ‘선긋기 이별’ 선언으로 여심을 들썩였다.

박시후는 4일 방송된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19회)에서 지안(신혜선)을 사랑하게 된 마음을 깨닫고 혼란스런 감정에 휩싸이는가하면, 모진말로 지안에게 상처를 주며 애써 감정을 부정하는 등 변화무쌍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극중 도경은 지안과 애틋한 입맞춤 후 자신의 행동에 당혹감을 느낀 채 지안에게 일부러 사무적이고 냉랭하게 대했던 상황. 그러나 도경은 행사장 한켠에서 자신이 프린팅한 오리 티셔츠를 받고 기뻐하는 지안을 미소 띤 얼굴로 쳐다보는가하면 어린 꼬마에게 물총을 맞는 지안의 모습을 안타깝게 쳐다봤다.

지안이 다리미에 데었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란다. 시간이 흘러도 지안의 소식을 알 수 없어 초조해하고 있는 도경 앞에 지안이 나타나자, 도경은 한걸음에 달려가 “넌 왜 전활 꺼놔? 신경 쓰이게 하는데 도사다, 너! 어디 봐, 괜찮냐? 얼마나 다친거야?”라고 격한 반응을 보이며 지안의 손을 살폈다.

게다가 도경은 지안이 나간 이유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하자 “사람 미치게 걱정시켜놓고 말할 수 없어?”라고 자신도 모르게 감정을 폭발시키며, 부정해왔던 지안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자각하게 됐다.

이로 인해 마지막을 준비하는 지안의 부탁으로 레스토랑에서 지안을 따로 만난 도경은 “그래. 너한테 맘 쓰여. 근데, 그거 밝혀서 뭐하게? 넌 그걸 알아서 뭐하게? 확인해서 뭐하게! 내가 너한테 뭘 해줄 수 있는데? 너 나한테 뭘 바라는데?”라고 독한 말을 내뱉었다.

이어 “내가 너한테 해줄 수 있는 거? 니 부모님, 경찰서에 가게는 안 해 주는 거... 그건 해줄테니까”라고 차가운 말만 쏟아 놓은 채 지안을 피하듯 일어서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 박시후 “무심한 듯, 매몰차게”
    • 입력 2017-11-05 10:41:38
    TV특종
너한테 맘 쓰여. 근데 그거 밝혀서 뭐하게?”

배우 박시후가 KBS ‘황금빛 내 인생’에서 마음을 감춘, 차가운 ‘선긋기 이별’ 선언으로 여심을 들썩였다.

박시후는 4일 방송된 KBS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19회)에서 지안(신혜선)을 사랑하게 된 마음을 깨닫고 혼란스런 감정에 휩싸이는가하면, 모진말로 지안에게 상처를 주며 애써 감정을 부정하는 등 변화무쌍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극중 도경은 지안과 애틋한 입맞춤 후 자신의 행동에 당혹감을 느낀 채 지안에게 일부러 사무적이고 냉랭하게 대했던 상황. 그러나 도경은 행사장 한켠에서 자신이 프린팅한 오리 티셔츠를 받고 기뻐하는 지안을 미소 띤 얼굴로 쳐다보는가하면 어린 꼬마에게 물총을 맞는 지안의 모습을 안타깝게 쳐다봤다.

지안이 다리미에 데었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란다. 시간이 흘러도 지안의 소식을 알 수 없어 초조해하고 있는 도경 앞에 지안이 나타나자, 도경은 한걸음에 달려가 “넌 왜 전활 꺼놔? 신경 쓰이게 하는데 도사다, 너! 어디 봐, 괜찮냐? 얼마나 다친거야?”라고 격한 반응을 보이며 지안의 손을 살폈다.

게다가 도경은 지안이 나간 이유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하자 “사람 미치게 걱정시켜놓고 말할 수 없어?”라고 자신도 모르게 감정을 폭발시키며, 부정해왔던 지안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자각하게 됐다.

이로 인해 마지막을 준비하는 지안의 부탁으로 레스토랑에서 지안을 따로 만난 도경은 “그래. 너한테 맘 쓰여. 근데, 그거 밝혀서 뭐하게? 넌 그걸 알아서 뭐하게? 확인해서 뭐하게! 내가 너한테 뭘 해줄 수 있는데? 너 나한테 뭘 바라는데?”라고 독한 말을 내뱉었다.

이어 “내가 너한테 해줄 수 있는 거? 니 부모님, 경찰서에 가게는 안 해 주는 거... 그건 해줄테니까”라고 차가운 말만 쏟아 놓은 채 지안을 피하듯 일어서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