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공항 2터미널 내년 1월18일 개장…“평창 선수단 맞이”
입력 2017.11.05 (13:20) 수정 2017.11.05 (13:29) 경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손님 맞을 준비를 모두 마치고 내년 1월 18일 정식 개장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5일 "평창동계올림픽을 3주가량 앞둔 내년 1월 18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을 공식 개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선수촌이 문을 여는 내년 1월 30일 전에 현지 적응을 위해 미리 입국하는 선수단과 대회 관계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장일을 정했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인천공항 2터미널은 체크인, 보안검색, 세관검사, 검역, 탑승 등 모든 출입국 절차를 독립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터미널로, 개장하면 현재 운영 중인 1터미널과 업무를 분담한다.

2터미널은 대한항공을 비롯해 항공동맹체 '스카이팀' 소속 항공사인 KLM, 에어프랑스, 델타항공 등 항공사 4개사 전용으로 사용된다.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나머지 항공사는 기존 1터미널을 그대로 쓴다.

2터미널은 연면적 38만4천336㎡에 지하 2층, 지상 5층으로 지어졌다. 연간 1천800만명의 여객을 수용하도록 설계됐다.

국토부와 공사는 인천공항이 2터미널 개장으로 연간 여객 7천200만명, 화물 500만t을 처리하는 능력을 갖춘 동북아 핵심 공항으로 자리를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출처 :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 인천공항 2터미널 내년 1월18일 개장…“평창 선수단 맞이”
    • 입력 2017-11-05 13:20:12
    • 수정2017-11-05 13:29:01
    경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이 손님 맞을 준비를 모두 마치고 내년 1월 18일 정식 개장한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5일 "평창동계올림픽을 3주가량 앞둔 내년 1월 18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을 공식 개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선수촌이 문을 여는 내년 1월 30일 전에 현지 적응을 위해 미리 입국하는 선수단과 대회 관계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장일을 정했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인천공항 2터미널은 체크인, 보안검색, 세관검사, 검역, 탑승 등 모든 출입국 절차를 독립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터미널로, 개장하면 현재 운영 중인 1터미널과 업무를 분담한다.

2터미널은 대한항공을 비롯해 항공동맹체 '스카이팀' 소속 항공사인 KLM, 에어프랑스, 델타항공 등 항공사 4개사 전용으로 사용된다.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나머지 항공사는 기존 1터미널을 그대로 쓴다.

2터미널은 연면적 38만4천336㎡에 지하 2층, 지상 5층으로 지어졌다. 연간 1천800만명의 여객을 수용하도록 설계됐다.

국토부와 공사는 인천공항이 2터미널 개장으로 연간 여객 7천200만명, 화물 500만t을 처리하는 능력을 갖춘 동북아 핵심 공항으로 자리를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출처 :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