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소년 성교육 강사로 미혼모들이 나섰다
입력 2017.11.05 (13:21) 수정 2017.11.05 (13:24) 사회
서울시는 '변화된 미래를 만드는 미혼모협회 인트리'(이하 인트리) 소속 미혼모 8명이 서울 시내 고등학교 성교육 강사로 활동 중이라고 오늘(5일) 밝혔다.

인트리 회원들은 서울시가 진행하는 '협치의제사업'에 선정돼 사업비를 지원받고 있다.

이들이 펼치는 '청소년 성교육 멘토' 사업은 미혼모가 성교육 강사 양성교육을 이수해 자격을 갖추고, 일선 학교에서 청소년을 직접 만나 교육하는 프로그램이다.

시는 "미혼모의 경험을 사회적 낙오로 낙인찍을 것이 아니라 '자원'으로 활용하자는 취지"라며 "청소년에게 책임 있는 성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고, 임신과 출산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내년에는 강사를 더 확보해 중학교까지 성교육 사업을 넓힐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청소년 성교육 강사로 미혼모들이 나섰다
    • 입력 2017-11-05 13:21:56
    • 수정2017-11-05 13:24:11
    사회
서울시는 '변화된 미래를 만드는 미혼모협회 인트리'(이하 인트리) 소속 미혼모 8명이 서울 시내 고등학교 성교육 강사로 활동 중이라고 오늘(5일) 밝혔다.

인트리 회원들은 서울시가 진행하는 '협치의제사업'에 선정돼 사업비를 지원받고 있다.

이들이 펼치는 '청소년 성교육 멘토' 사업은 미혼모가 성교육 강사 양성교육을 이수해 자격을 갖추고, 일선 학교에서 청소년을 직접 만나 교육하는 프로그램이다.

시는 "미혼모의 경험을 사회적 낙오로 낙인찍을 것이 아니라 '자원'으로 활용하자는 취지"라며 "청소년에게 책임 있는 성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고, 임신과 출산에 대한 중요성을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내년에는 강사를 더 확보해 중학교까지 성교육 사업을 넓힐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