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트럼프 방한, ‘위대한 한미동맹’ 계기 만들 것”
입력 2017.11.05 (15:48) 수정 2017.11.05 (15:49) 정치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는 7∼8일 국빈 방한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을 국빈으로 예우해 따뜻하게 맞음으로써 한미 관계를 포괄적 동맹을 넘어 '위대한 동맹'으로 가는 결정적 계기로 만들고자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5일(오늘) 춘추관 브리핑에서 "북핵과 미사일 등 한반도의 안보 현실이 매우 엄중해 한미 간 정치·경제·군사적 측면에서의 포괄적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이 같은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박 대변인은 "이것이 25년 만에 이뤄지는 미국 대통령의 국빈방문에 담긴 의미이고, 이는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가져올 것"이라며 "손님을 환대하는 것은 대대로 이어져 온 우리의 전통으로, 이를 통해 미국과 우리나라가 굳건한 동맹임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이 마음을 모아 따뜻하게 트럼프 대통령을 환영해 달라"며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통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국민 여러분도 우리 정부를 믿고 지켜봐 주시고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에 있어 경호상 위해 요소가 있어선 안된다는 게 국빈 예우이고, 외교적으로 문제를 안 만드는 것이다"라며 "적어도 트럼프 대통령의 동선을 중심으로 방한 반대 시위 등 모든 위해 요소가 없도록 철저하게 높은 수준의 경호 대책이 세워질 것"이라고 설명헀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국민들이 다소 불편을 느낄 수 있겠고, 정부도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하겠지만 양해해주길 바란다"며 "내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도 이와 관련해 국민에게 당부의 말씀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
  • 靑 “트럼프 방한, ‘위대한 한미동맹’ 계기 만들 것”
    • 입력 2017-11-05 15:48:40
    • 수정2017-11-05 15:49:53
    정치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는 7∼8일 국빈 방한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을 국빈으로 예우해 따뜻하게 맞음으로써 한미 관계를 포괄적 동맹을 넘어 '위대한 동맹'으로 가는 결정적 계기로 만들고자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5일(오늘) 춘추관 브리핑에서 "북핵과 미사일 등 한반도의 안보 현실이 매우 엄중해 한미 간 정치·경제·군사적 측면에서의 포괄적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이 같은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했다.

박 대변인은 "이것이 25년 만에 이뤄지는 미국 대통령의 국빈방문에 담긴 의미이고, 이는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가져올 것"이라며 "손님을 환대하는 것은 대대로 이어져 온 우리의 전통으로, 이를 통해 미국과 우리나라가 굳건한 동맹임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이 마음을 모아 따뜻하게 트럼프 대통령을 환영해 달라"며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통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국민 여러분도 우리 정부를 믿고 지켜봐 주시고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에 있어 경호상 위해 요소가 있어선 안된다는 게 국빈 예우이고, 외교적으로 문제를 안 만드는 것이다"라며 "적어도 트럼프 대통령의 동선을 중심으로 방한 반대 시위 등 모든 위해 요소가 없도록 철저하게 높은 수준의 경호 대책이 세워질 것"이라고 설명헀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국민들이 다소 불편을 느낄 수 있겠고, 정부도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하겠지만 양해해주길 바란다"며 "내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도 이와 관련해 국민에게 당부의 말씀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