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내 성폭행 논란’ 한샘 회장 “책임통감·재발방지”
입력 2017.11.05 (15:54) 수정 2017.11.05 (16:07) 경제
최양하 한샘 회장이 여직원 사내 성폭행 논란 사건과 관련해 임직원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최 회장은 4일 밤 '한샘인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한샘 전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일들로 많은 분이 참담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 것을 생각하니 회사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임직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적었다.

최 회장은 "당사자 간 사실 관계를 떠나 그런 일이 회사에서 발생한 것과 상황이 이렇게 되기까지 직원을 적극적으로 돌보지 못한 점에 대해 뼈아프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직원을 제2, 제3의 피해로부터 보호하는 일"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확실한 진상이 파악되는 대로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런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원인을 규명하고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한샘의 한 여직원이 포털사이트에 동료 직원에게 성폭행과 몰래카메라 촬영 등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사내 성폭행 논란’ 한샘 회장 “책임통감·재발방지”
    • 입력 2017-11-05 15:54:24
    • 수정2017-11-05 16:07:47
    경제
최양하 한샘 회장이 여직원 사내 성폭행 논란 사건과 관련해 임직원에게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최 회장은 4일 밤 '한샘인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한샘 전 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일들로 많은 분이 참담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 것을 생각하니 회사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임직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적었다.

최 회장은 "당사자 간 사실 관계를 떠나 그런 일이 회사에서 발생한 것과 상황이 이렇게 되기까지 직원을 적극적으로 돌보지 못한 점에 대해 뼈아프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직원을 제2, 제3의 피해로부터 보호하는 일"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확실한 진상이 파악되는 대로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런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원인을 규명하고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한샘의 한 여직원이 포털사이트에 동료 직원에게 성폭행과 몰래카메라 촬영 등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