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외교장관 통화…“틸러슨, 한중 관계개선 협의결과 환영”
입력 2017.11.05 (17:27) 수정 2017.11.05 (17:29) 정치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5일 아침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한 관련 준비 상황을 종합 점검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강 장관이 통화에서 한미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평택 기지 방문, 국회 연설 등 이번 방한시 계획된 상징성 있는 일정들을 통해 굳건한 한미동맹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을 위한 한미간의 긴밀한 공조가 한층 부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미측으로서도 금번 국빈 방한에 커다란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면서 특히 이번 방한을 통해 확고한 대한(對韓) 방위공약, 한미 동맹의 중요성 부각, 북한 비핵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 등 긍정적 메시지가 발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와 함께 틸러슨 장관은 북핵 문제와 관련한 한·미간 공조가 긴밀히 진행되고 있음을 평가하고 특히 최근 한중관계 개선 협의 결과를 환영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그러면서 중국의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조치 해제와 한중 관계 개선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의 외교적 기반 강화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외교부는 "두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준비가 양측에서 원활히 진행되고 있는 점에 만족감을 표명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성공적인 방한을 위해 남은 기간 양 장관 간 실시간으로 소통·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미 외교장관 통화…“틸러슨, 한중 관계개선 협의결과 환영”
    • 입력 2017-11-05 17:27:13
    • 수정2017-11-05 17:29:27
    정치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5일 아침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 방한 관련 준비 상황을 종합 점검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강 장관이 통화에서 한미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평택 기지 방문, 국회 연설 등 이번 방한시 계획된 상징성 있는 일정들을 통해 굳건한 한미동맹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을 위한 한미간의 긴밀한 공조가 한층 부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미측으로서도 금번 국빈 방한에 커다란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면서 특히 이번 방한을 통해 확고한 대한(對韓) 방위공약, 한미 동맹의 중요성 부각, 북한 비핵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 등 긍정적 메시지가 발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와 함께 틸러슨 장관은 북핵 문제와 관련한 한·미간 공조가 긴밀히 진행되고 있음을 평가하고 특히 최근 한중관계 개선 협의 결과를 환영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틸러슨 장관은 그러면서 중국의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조치 해제와 한중 관계 개선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의 외교적 기반 강화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외교부는 "두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 방한 준비가 양측에서 원활히 진행되고 있는 점에 만족감을 표명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성공적인 방한을 위해 남은 기간 양 장관 간 실시간으로 소통·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