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신문, 방한 앞둔 트럼프 겨냥 “입 함부로 놀리지 마라”
입력 2017.11.05 (17:27) 수정 2017.11.05 (17:28) 정치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이틀 앞두고 "트럼프 패거리들에게 다시 한번 경고한다"면서 "파멸을 면하려거든 입부리를 함부로 놀리지 말라"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오늘(5일) '재난을 몰아오는 언동'이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을 통해 "미국이 우리의 초강경 의지를 오판하고 감히 무모하게 덤벼든다면 우리는 지금까지 다지고 다져온 힘을 총발동하여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징벌을 가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위협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현실을 볼 줄 모르는 정치문외한', '과대망상증에 걸린 정신병자', '불을 즐기는 불망나니', '깡패' 등과 같은 원색적인 표현으로 비난하면서 "트럼프가 우리를 '불량배국가'로 규정한 것은 이미 유엔 무대에서 줴친(떠든)바와 같이 우리 국가의 완전파괴를 대조선정책의 최종 목표로 내세우고 그 실현에 모든 것을 지향시키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변했다.

이어 "더욱 문제시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우리에게 도발을 걸어온 트럼프가 이제 곧 남조선에 기여든다는 것"이라면서 "남조선과 그 주변에 숱한 핵전략 자산들이 전투태세를 갖추고 전개되여 있는 상태에서 우리를 힘으로 어째보겠다고 날뛰는 미국의 최고 군통수권자의 남조선 행각이 무엇을 의미하며 그 뒤에 무엇이 따르겠는가 하는 것은 가히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신문, 방한 앞둔 트럼프 겨냥 “입 함부로 놀리지 마라”
    • 입력 2017-11-05 17:27:13
    • 수정2017-11-05 17:28:45
    정치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이틀 앞두고 "트럼프 패거리들에게 다시 한번 경고한다"면서 "파멸을 면하려거든 입부리를 함부로 놀리지 말라"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오늘(5일) '재난을 몰아오는 언동'이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을 통해 "미국이 우리의 초강경 의지를 오판하고 감히 무모하게 덤벼든다면 우리는 지금까지 다지고 다져온 힘을 총발동하여 단호하고도 무자비한 징벌을 가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위협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현실을 볼 줄 모르는 정치문외한', '과대망상증에 걸린 정신병자', '불을 즐기는 불망나니', '깡패' 등과 같은 원색적인 표현으로 비난하면서 "트럼프가 우리를 '불량배국가'로 규정한 것은 이미 유엔 무대에서 줴친(떠든)바와 같이 우리 국가의 완전파괴를 대조선정책의 최종 목표로 내세우고 그 실현에 모든 것을 지향시키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변했다.

이어 "더욱 문제시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우리에게 도발을 걸어온 트럼프가 이제 곧 남조선에 기여든다는 것"이라면서 "남조선과 그 주변에 숱한 핵전략 자산들이 전투태세를 갖추고 전개되여 있는 상태에서 우리를 힘으로 어째보겠다고 날뛰는 미국의 최고 군통수권자의 남조선 행각이 무엇을 의미하며 그 뒤에 무엇이 따르겠는가 하는 것은 가히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