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英, 오는 9일부터 이틀간 브뤼셀서 브렉시트 6차 협상
입력 2017.11.05 (19:06) 수정 2017.11.05 (19:17) 국제
유럽연합(EU)과 영국은 오는 9일부터 이틀동안 브뤼셀에서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6차 협상을 진행한다.

이번 협상에서는 지금까지 5차례 진행된 협상처럼 영국의 EU 탈퇴 조건과 관련된 3가지 핵심 쟁점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게 된다.

3가지 핵심 쟁점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에 잔류하는 EU 회원국 국민의 권리 및 EU 지역에 잔류하는 영국 국민의 권리, EU 회원국 시절 영국이 약속했던 재정기여금 문제,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간 국경문제 등이다.

앞서 지난달 EU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은 지금까지 영국의 EU 탈퇴조건에 관한 협상에서 충분한 진전이 없다면서 무역협정 등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을 벌이는 2단계 진입을 승인하지 않고 12월 정상회의에서 이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다만 정상들은 앞으로 있을 미래관계 협상에 대비해 EU 차원에서 이에 대한 내부논의에 착수하도록 결정했다.

이에 따라 EU는 최근 영국과의 미래관계 협상에 대한 내부논의를 시작한 가운데 처음으로 영국 측과 대좌하게 된다.

이번 협상은 다음 달 열리는 EU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 협상 2단계 진입을 결정하는 중요한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협상에서 양측이 영국의 EU 탈퇴조건에 관해 상당한 진전을 이루거나 진전을 이룰 수 있는 모멘텀을 마련할 경우 그동안 난항을 겪어온 브렉시트 협상은 상당 정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양측이 여전히 영국의 EU 재정기여금 문제 등 핵심 쟁점을 놓고 팽팽하게 의견이 맞설 경우 브렉시트 협상은 더 큰 난관에 부딪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EU·英, 오는 9일부터 이틀간 브뤼셀서 브렉시트 6차 협상
    • 입력 2017-11-05 19:06:08
    • 수정2017-11-05 19:17:36
    국제
유럽연합(EU)과 영국은 오는 9일부터 이틀동안 브뤼셀에서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6차 협상을 진행한다.

이번 협상에서는 지금까지 5차례 진행된 협상처럼 영국의 EU 탈퇴 조건과 관련된 3가지 핵심 쟁점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게 된다.

3가지 핵심 쟁점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에 잔류하는 EU 회원국 국민의 권리 및 EU 지역에 잔류하는 영국 국민의 권리, EU 회원국 시절 영국이 약속했던 재정기여금 문제,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간 국경문제 등이다.

앞서 지난달 EU 정상회의에서 정상들은 지금까지 영국의 EU 탈퇴조건에 관한 협상에서 충분한 진전이 없다면서 무역협정 등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을 벌이는 2단계 진입을 승인하지 않고 12월 정상회의에서 이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다만 정상들은 앞으로 있을 미래관계 협상에 대비해 EU 차원에서 이에 대한 내부논의에 착수하도록 결정했다.

이에 따라 EU는 최근 영국과의 미래관계 협상에 대한 내부논의를 시작한 가운데 처음으로 영국 측과 대좌하게 된다.

이번 협상은 다음 달 열리는 EU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 협상 2단계 진입을 결정하는 중요한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협상에서 양측이 영국의 EU 탈퇴조건에 관해 상당한 진전을 이루거나 진전을 이룰 수 있는 모멘텀을 마련할 경우 그동안 난항을 겪어온 브렉시트 협상은 상당 정도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양측이 여전히 영국의 EU 재정기여금 문제 등 핵심 쟁점을 놓고 팽팽하게 의견이 맞설 경우 브렉시트 협상은 더 큰 난관에 부딪힐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