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갈치 20년 만의 대풍어…오징어는 ‘금값’
입력 2017.11.07 (06:51) 수정 2017.11.07 (07: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민 생선 오징어와 갈치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갈치는 20년 만의 대풍을 맞은 반면 오징어는 계속된 흉년으로 어민들 시름이 깊습니다.

이유를 이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선원들이 바다를 향해 낚싯줄을 던지자 은빛 갈치떼가 수면으로 몰려듭니다.

몸 길이 1미터에 달하는 제주 은갈치.

줄을 던지는 족족 걸려듭니다.

20년 만의 대풍년입니다.

<인터뷰> 고봉남(수협) : "15년 근무했는데 이렇게 많이 잡힌 적이 없어요. 처음이에요 저도." "15년 근무했는데 이렇게 많이 잡힌 적이 없어요. 처음이에요 저도."

싱싱한 회로, 구이로, 조림으로 다양하게 즐겨봅니다.

마리당 만 원을 넘던 생물 은갈치 가격은 이제 6천 원대.

유례없는 갈치 풍년이 이어지면서 가격은 올해 초와 비교해 최대 40%까지 내려갔습니다.

반면 국민 생선 오징어는 금값이 됐습니다.

국산 오징어 한 마리 가격이 4천 5백 원.

10년 만에 최고치로 올라 음식점 사장님들 고민이 많습니다.

최동복(중국집 사장) <인터뷰> "(오징어를) 옛날 같은 경우에는 그냥 손으로 왕창왕창 넣었어요 막말로. 근데 지금은 그렇게 하질 못해. 객단가가 워낙 세니까."

갈치와 오징어는 대표적인 난류성 어종, 지구온난화로 수온이 크게 오르며 두 어종 모두 대규모 어장이 형성됐습니다.

하지만 남해와 제주에 서식하는 갈치와 달리 동해안 일대 오징어 어장은 북한 지역까지 북상했고 여기에 중국 어선들이 대규모 불법 조업에 나서며 어획량이 급감한 겁니다.

<인터뷰> 김병훈(해양수산부 어업정책과) : "사라진 어종을 복원하는 한편 무분별한 어획을 제한하는 총 어획량 관리 제도를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정부는 갈치의 소비 촉진에 나서는 한편 오징어는 수입 물량을 크게 늘리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갈치 20년 만의 대풍어…오징어는 ‘금값’
    • 입력 2017-11-07 06:51:47
    • 수정2017-11-07 07:04:0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민 생선 오징어와 갈치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갈치는 20년 만의 대풍을 맞은 반면 오징어는 계속된 흉년으로 어민들 시름이 깊습니다.

이유를 이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선원들이 바다를 향해 낚싯줄을 던지자 은빛 갈치떼가 수면으로 몰려듭니다.

몸 길이 1미터에 달하는 제주 은갈치.

줄을 던지는 족족 걸려듭니다.

20년 만의 대풍년입니다.

<인터뷰> 고봉남(수협) : "15년 근무했는데 이렇게 많이 잡힌 적이 없어요. 처음이에요 저도." "15년 근무했는데 이렇게 많이 잡힌 적이 없어요. 처음이에요 저도."

싱싱한 회로, 구이로, 조림으로 다양하게 즐겨봅니다.

마리당 만 원을 넘던 생물 은갈치 가격은 이제 6천 원대.

유례없는 갈치 풍년이 이어지면서 가격은 올해 초와 비교해 최대 40%까지 내려갔습니다.

반면 국민 생선 오징어는 금값이 됐습니다.

국산 오징어 한 마리 가격이 4천 5백 원.

10년 만에 최고치로 올라 음식점 사장님들 고민이 많습니다.

최동복(중국집 사장) <인터뷰> "(오징어를) 옛날 같은 경우에는 그냥 손으로 왕창왕창 넣었어요 막말로. 근데 지금은 그렇게 하질 못해. 객단가가 워낙 세니까."

갈치와 오징어는 대표적인 난류성 어종, 지구온난화로 수온이 크게 오르며 두 어종 모두 대규모 어장이 형성됐습니다.

하지만 남해와 제주에 서식하는 갈치와 달리 동해안 일대 오징어 어장은 북한 지역까지 북상했고 여기에 중국 어선들이 대규모 불법 조업에 나서며 어획량이 급감한 겁니다.

<인터뷰> 김병훈(해양수산부 어업정책과) : "사라진 어종을 복원하는 한편 무분별한 어획을 제한하는 총 어획량 관리 제도를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정부는 갈치의 소비 촉진에 나서는 한편 오징어는 수입 물량을 크게 늘리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