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靑 수석 옛 보좌관 체포…전병헌 “불법 관여 없어”
입력 2017.11.07 (11:06) 수정 2017.11.07 (17:40) 사회
검찰이 홈쇼핑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과 관련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등을 긴급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윤 모 씨 등 3명을 롯데홈쇼핑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긴급체포하고, 윤 씨 자택과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전 수석이 청와대에 오기 전까지 회장을 맡았던 단체다.

검찰은 롯데홈쇼핑 측이 지난 2015년 전 수석이 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 원대의 후원금을 낸 사실을 확인하고 이 자금의 대가성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또 해당 수석 보좌진 등에게 상품권 등 롯데 측의 자금이 추가로 흘러들어 간 의혹과 그 자금이 전 수석에게 흘러갔는지 등 전 수석 연루 여부를 확인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 수석이 19대 국회의원 당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으로 홈쇼핑사 재승인과 관련해 국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롯데 측이 로비에 나섰을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지난해 롯데홈쇼핑의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가 진행될 때도 전 수석의 금품 로비 의혹설이 나돌았지만, 당시 검찰 수사팀은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본격적인 수사에는 착수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현 정부 들어 청와대 핵심 인사 주변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전 수석은 "어처구니 없는 심정이라며 어떠한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오전 회의에서 관련 보고가 있었고 상황을 지켜봐야할 것 같다"며 "회의에서 전 수석은 '사실무근이고 잘 대응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검찰, 靑 수석 옛 보좌관 체포…전병헌 “불법 관여 없어”
    • 입력 2017-11-07 11:06:38
    • 수정2017-11-07 17:40:47
    사회
검찰이 홈쇼핑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과 관련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등을 긴급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윤 모 씨 등 3명을 롯데홈쇼핑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긴급체포하고, 윤 씨 자택과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전 수석이 청와대에 오기 전까지 회장을 맡았던 단체다.

검찰은 롯데홈쇼핑 측이 지난 2015년 전 수석이 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 원대의 후원금을 낸 사실을 확인하고 이 자금의 대가성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또 해당 수석 보좌진 등에게 상품권 등 롯데 측의 자금이 추가로 흘러들어 간 의혹과 그 자금이 전 수석에게 흘러갔는지 등 전 수석 연루 여부를 확인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 수석이 19대 국회의원 당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으로 홈쇼핑사 재승인과 관련해 국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롯데 측이 로비에 나섰을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지난해 롯데홈쇼핑의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가 진행될 때도 전 수석의 금품 로비 의혹설이 나돌았지만, 당시 검찰 수사팀은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본격적인 수사에는 착수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현 정부 들어 청와대 핵심 인사 주변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전 수석은 "어처구니 없는 심정이라며 어떠한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오전 회의에서 관련 보고가 있었고 상황을 지켜봐야할 것 같다"며 "회의에서 전 수석은 '사실무근이고 잘 대응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