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文대통령 “평택기지, 한미 연합방위력 중심…‘위대한 동맹’ 발전”
입력 2017.11.07 (15:39) 수정 2017.11.07 (15:4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7일(오늘) "북한 핵·미사일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 연합방위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에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스)는 한미 연합방위력의 중심"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박 2일 일정으로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해 장병들과 오찬을 한 뒤 토머스 밴달 미8군사령관으로부터 기지 상황을 보고받고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미8군사령부가 이곳으로 이전을 완료한 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해 포괄적 동맹을 넘어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한 한미동맹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미국의 대한(對韓) 방위공약을 확인하고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여건 보장을 위한 정부의 기여를 확인할 기회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의 평택기지 방문은 규모에서 세계 최대이자 시설배치 등에서도 최고 수준의 해외 미군기지로 건설되는 주한미군 기지이전 사업의 차질없는 진행을 점검하고 단단한 동맹과 철통 같은 공조 체제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밴달 사령관은 문 대통령에게 보고하면서 "오늘은 한미 양국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함께 평택기지 방문하신 역사적 날로, 평택기지는 한미동맹을 향한 영원한 헌신의 상징이자 왕관 위의 보석 같은 곳"이라며 "107억 달러에 달하는 건설비용의 92%를 부담한 한국과 한국민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도 트럼프 대통령의 (평택기지) 항공 투어에서 같은 보고를 할 것이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한을 통해 이렇게 위대한 한국과 한국민의 기여를 자세히 알 수 있게 하겠다고 다짐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文대통령 “평택기지, 한미 연합방위력 중심…‘위대한 동맹’ 발전”
    • 입력 2017-11-07 15:39:56
    • 수정2017-11-07 15:41:45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7일(오늘) "북한 핵·미사일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 연합방위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에 평택기지(캠프 험프리스)는 한미 연합방위력의 중심"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박 2일 일정으로 국빈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캠프 험프리스를 방문해 장병들과 오찬을 한 뒤 토머스 밴달 미8군사령관으로부터 기지 상황을 보고받고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미8군사령부가 이곳으로 이전을 완료한 후 대한민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해 포괄적 동맹을 넘어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한 한미동맹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미국의 대한(對韓) 방위공약을 확인하고 주한미군의 안정적 주둔여건 보장을 위한 정부의 기여를 확인할 기회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의 평택기지 방문은 규모에서 세계 최대이자 시설배치 등에서도 최고 수준의 해외 미군기지로 건설되는 주한미군 기지이전 사업의 차질없는 진행을 점검하고 단단한 동맹과 철통 같은 공조 체제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밴달 사령관은 문 대통령에게 보고하면서 "오늘은 한미 양국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함께 평택기지 방문하신 역사적 날로, 평택기지는 한미동맹을 향한 영원한 헌신의 상징이자 왕관 위의 보석 같은 곳"이라며 "107억 달러에 달하는 건설비용의 92%를 부담한 한국과 한국민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도 트럼프 대통령의 (평택기지) 항공 투어에서 같은 보고를 할 것이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한을 통해 이렇게 위대한 한국과 한국민의 기여를 자세히 알 수 있게 하겠다고 다짐했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