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방위 ‘방송장악’ 논란…野, 이효성에 “사퇴하라” 집중포화
입력 2017.11.07 (15:47) 수정 2017.11.07 (15:49) 정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7일(오늘) 예산안 심사 전체회의에서는 '방송장악' 논란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에게 맹공을 퍼부었다. 한국당은 이 위원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제출해 놓은 상태다.

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이 위원장이 방송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내는 기간 시청자 참여 프로그램 지원비 120억 원 중 69%에 달하는 83억 원이 시민방송 RTV에 지급됐다"며 "이 위원장은 부위원장 임기 종료 후 RTV 이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이 위원장에게 "그 자리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비난이 나오는데 거취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할 것을 건의한다. 학자로 돌아가시는 게 낫다"고 말했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 해임권을 방통위가 갖고 있다는 이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서도 한국당은 강력히 반발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법률 자문을 받은 결과 권한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히자 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전례도 없고 법적 근거도 없는데 북한에서 자문을 받았느냐"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특히 "(이 위원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내놓은 상태인데 질의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스스로 사퇴하는 게 더는 불명예를 쌓지 않는 길"이라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위원장을 측면 지원했다.

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이사 임명권이 '임명과 해임'을 모두 포함하는 '임면'의 의미인지를 두고 논란이 지속되자 "2008년 당시 한나라당 이경재 의원이 방송법을 개정할 때 '임면'이라는 단어를 '임명'으로 바꿨는데 당시 방송에서 '임면이라는 말이 사실상 없어져 임명으로 통일한 것'이라고 말했다"며 이사 해임권이 방통위에 있다는 주장에 힘을 보탰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후임 구성을 두고도 논란이 빚어졌다.

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방심위 후임 구성이 안 돼 5개월 가까이 심의업무가 중단돼있다"며 "이런 비정상이 지속되면 피해는 국민에게 가는 만큼 당장 9명의 구성이 어렵다면 대통령 추천 3명과 국회의장 추천 3명 등 6명만이라도 위촉해 예비 심사가 이뤄지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이 "우선 그렇게라도 해서 긴급하게 걸려있는 심의 현안이 해소될 수 있다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한국당 소속 신상진 위원장은 즉각 "방심위원 위촉 부분은 위법의 소지가 있다"고 반박했고, 이에 박 의원은 "위원장이 반대 의견을 표하는 것은 편파적인 진행"이라며 반발했다.

신 위원장은 "당에서 협상하고 있는데 일방적으로 위원을 위촉해 예비 심사를 진행하는 것은 안된다. 9명으로 빨리 구성되게 하는 것이 당과 우리 위원회가 할 일"이라며 거듭 원칙론을 고수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신경민 의원은 "위원장이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위치라면 방심위를 구성할 방안을 강구하고, 그것을 지적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김정재 의원은 방문진이 8일 이사회를 열기로 한 데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방송장악 문건에 따라 MBC 사장을 쫓아내기 위한 기습 이사회가 8일에 열린다고 한다"며 "구여권 이사들이 해외 출장 중인데 무리수를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적폐청산의 탈을 쓴 인적 청산은 문재인 정부가 감내할 수 있는 이상의 부작용과 반발을 부를 것"이라며 "벌써 억울한 죽음이 줄을 잇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과방위 ‘방송장악’ 논란…野, 이효성에 “사퇴하라” 집중포화
    • 입력 2017-11-07 15:47:48
    • 수정2017-11-07 15:49:50
    정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7일(오늘) 예산안 심사 전체회의에서는 '방송장악' 논란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에게 맹공을 퍼부었다. 한국당은 이 위원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제출해 놓은 상태다.

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이 위원장이 방송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내는 기간 시청자 참여 프로그램 지원비 120억 원 중 69%에 달하는 83억 원이 시민방송 RTV에 지급됐다"며 "이 위원장은 부위원장 임기 종료 후 RTV 이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그러면서 이 위원장에게 "그 자리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비난이 나오는데 거취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할 것을 건의한다. 학자로 돌아가시는 게 낫다"고 말했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 해임권을 방통위가 갖고 있다는 이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서도 한국당은 강력히 반발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법률 자문을 받은 결과 권한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히자 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전례도 없고 법적 근거도 없는데 북한에서 자문을 받았느냐"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특히 "(이 위원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내놓은 상태인데 질의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스스로 사퇴하는 게 더는 불명예를 쌓지 않는 길"이라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위원장을 측면 지원했다.

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이사 임명권이 '임명과 해임'을 모두 포함하는 '임면'의 의미인지를 두고 논란이 지속되자 "2008년 당시 한나라당 이경재 의원이 방송법을 개정할 때 '임면'이라는 단어를 '임명'으로 바꿨는데 당시 방송에서 '임면이라는 말이 사실상 없어져 임명으로 통일한 것'이라고 말했다"며 이사 해임권이 방통위에 있다는 주장에 힘을 보탰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후임 구성을 두고도 논란이 빚어졌다.

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방심위 후임 구성이 안 돼 5개월 가까이 심의업무가 중단돼있다"며 "이런 비정상이 지속되면 피해는 국민에게 가는 만큼 당장 9명의 구성이 어렵다면 대통령 추천 3명과 국회의장 추천 3명 등 6명만이라도 위촉해 예비 심사가 이뤄지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이 "우선 그렇게라도 해서 긴급하게 걸려있는 심의 현안이 해소될 수 있다면 좋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한국당 소속 신상진 위원장은 즉각 "방심위원 위촉 부분은 위법의 소지가 있다"고 반박했고, 이에 박 의원은 "위원장이 반대 의견을 표하는 것은 편파적인 진행"이라며 반발했다.

신 위원장은 "당에서 협상하고 있는데 일방적으로 위원을 위촉해 예비 심사를 진행하는 것은 안된다. 9명으로 빨리 구성되게 하는 것이 당과 우리 위원회가 할 일"이라며 거듭 원칙론을 고수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신경민 의원은 "위원장이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위치라면 방심위를 구성할 방안을 강구하고, 그것을 지적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김정재 의원은 방문진이 8일 이사회를 열기로 한 데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방송장악 문건에 따라 MBC 사장을 쫓아내기 위한 기습 이사회가 8일에 열린다고 한다"며 "구여권 이사들이 해외 출장 중인데 무리수를 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적폐청산의 탈을 쓴 인적 청산은 문재인 정부가 감내할 수 있는 이상의 부작용과 반발을 부를 것"이라며 "벌써 억울한 죽음이 줄을 잇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