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서포터스 폭행 사과 “재발 방지 최선”
입력 2017.11.07 (17:13) 수정 2017.11.07 (17:34) 연합뉴스
인천 유나이티드가 지난 5일 전남 드래곤즈와 원정 경기에서 발생한 서포터스의 폭행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인천은 7일 "이번 사건에 대해 전남 구단과 K리그 전체 구성원, 광양까지 함께 한 비상원정대 참가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구단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인천은 자체 진상 조사를 통해 그라운드 안으로 뛰어든 서포터스 2명에 대해 앞으로 무기한 홈경기 출입금지를 하는 등 강력한 조처를 하기로 했다.

또 "인천 구단 서포터즈 대표 등은 물리적 행위로 고통을 겪고 있는 전남 관계자를 직접 찾아 진심 어린 사과의 말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인천 서포터스 2명은 지난 5일 광양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전남과 경기에서 2-2로 끝나자, 그라운드로 내려가 선수 2명 퇴장에 대해 심판에게 항의했다.

이들은 이 장면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는 전남 구단 직원을 팔꿈치로 가격하고, 해당 직원의 휴대전화를 가져가 사진을 지우려다가 경찰의 제지를 받았다.

한편,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번 폭력 사태와 관련해 두 구단을 상벌위원회에 넘겨 징계하기로 했다.

[사진출처 : 프로축구연맹]
  • 인천, 서포터스 폭행 사과 “재발 방지 최선”
    • 입력 2017-11-07 17:13:11
    • 수정2017-11-07 17:34:57
    연합뉴스
인천 유나이티드가 지난 5일 전남 드래곤즈와 원정 경기에서 발생한 서포터스의 폭행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인천은 7일 "이번 사건에 대해 전남 구단과 K리그 전체 구성원, 광양까지 함께 한 비상원정대 참가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구단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인천은 자체 진상 조사를 통해 그라운드 안으로 뛰어든 서포터스 2명에 대해 앞으로 무기한 홈경기 출입금지를 하는 등 강력한 조처를 하기로 했다.

또 "인천 구단 서포터즈 대표 등은 물리적 행위로 고통을 겪고 있는 전남 관계자를 직접 찾아 진심 어린 사과의 말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인천 서포터스 2명은 지난 5일 광양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전남과 경기에서 2-2로 끝나자, 그라운드로 내려가 선수 2명 퇴장에 대해 심판에게 항의했다.

이들은 이 장면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는 전남 구단 직원을 팔꿈치로 가격하고, 해당 직원의 휴대전화를 가져가 사진을 지우려다가 경찰의 제지를 받았다.

한편,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번 폭력 사태와 관련해 두 구단을 상벌위원회에 넘겨 징계하기로 했다.

[사진출처 : 프로축구연맹]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