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외교부 “탈북자 문제, 국내·국제법과 인도주의원칙 처리”
입력 2017.11.07 (17:38) 수정 2017.11.07 (17:40) 국제
중국 외교부는 최근 탈북자 10여명이 북중 접경인 랴오닝(遼寧)성에서 체포돼 북한에 송환될 위기에 처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탈북자 문제는 국내 및 국제법과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처리한다고 7일 밝혔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러한 탈북자 보도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자 "구체적인 관련 상황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은 국내법과 국제법 그리고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유관 문제를 처리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주 선양(瀋陽) 한국 총영사관은 지난 5일 국내에 거주하는 탈북민으로부터 자신의 가족을 포함해 최근 북한을 탈출한 주민 10명이 중국 선양에서 공안에 체포돼 북송될 위기에 처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사실관계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화 대변인은 최근 급증하는 북한의 해커 공격과 관련해 대북 인터넷 접속을 차단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모든 해킹 공격과 사이버 범죄를 반대한다"면서 "만일 중국 내 기반 시설을 범죄에 이용한다면 조사해 반드시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中외교부 “탈북자 문제, 국내·국제법과 인도주의원칙 처리”
    • 입력 2017-11-07 17:38:22
    • 수정2017-11-07 17:40:31
    국제
중국 외교부는 최근 탈북자 10여명이 북중 접경인 랴오닝(遼寧)성에서 체포돼 북한에 송환될 위기에 처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탈북자 문제는 국내 및 국제법과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처리한다고 7일 밝혔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러한 탈북자 보도에 대한 중국 측 평론을 요구받자 "구체적인 관련 상황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은 국내법과 국제법 그리고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유관 문제를 처리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주 선양(瀋陽) 한국 총영사관은 지난 5일 국내에 거주하는 탈북민으로부터 자신의 가족을 포함해 최근 북한을 탈출한 주민 10명이 중국 선양에서 공안에 체포돼 북송될 위기에 처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사실관계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화 대변인은 최근 급증하는 북한의 해커 공격과 관련해 대북 인터넷 접속을 차단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모든 해킹 공격과 사이버 범죄를 반대한다"면서 "만일 중국 내 기반 시설을 범죄에 이용한다면 조사해 반드시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