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한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위한 중대한 디딤돌”
입력 2017.11.07 (19:35) 수정 2017.11.07 (19:38)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7일(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성과를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엄중한 안보 상황 해결과 양국 공동번영을 위한 진정성 있는 회담은 향후 한반도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높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체제 합의, 북핵 문제의 평화적이고 근원적 해결을 위한 노력, 굳건한 한미 연합 방위 태세 강화 등 양국 간 대원칙에 대한 합의를 비롯해 미사일 탄도 중량 완전 해제, 전략자산 배치 및 확대 등 한국의 자체 방위력 증강을 위한 협력을 전례 없는 수준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오늘의 정상회담 결과는 지난 1일 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밝힌 한반도 평화정착, 한반도 비핵화, 남북문제의 주도적 해결,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북한의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 등 5대 원칙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라며 "향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대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한미 양국에 대해 '오랜 동맹 그 이상, 평화 속에서 함께 번영한 친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처럼 한미 양국은 굳건한 한미동맹의 연장선에서 지속 가능하고 미래지향적인 경제 협력 역시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오늘의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매우 환영하며, 회담 결과가 구체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강구해 협력하겠다"며 "야당은 오늘의 회담 결과를 존중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코리아 패싱' 논란을 불식시켰다"며 "한미 간 굳건한 안보동맹에 대한 의구심을 말끔히 해소한 정상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미사일 탄두중량 제한을 완전 해제하기로 합의한 것은 대북 억지력 강화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보수정권도 풀지 못했던 안보 숙제를 해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 與 “한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위한 중대한 디딤돌”
    • 입력 2017-11-07 19:35:34
    • 수정2017-11-07 19:38:33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7일(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성과를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엄중한 안보 상황 해결과 양국 공동번영을 위한 진정성 있는 회담은 향후 한반도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높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체제 합의, 북핵 문제의 평화적이고 근원적 해결을 위한 노력, 굳건한 한미 연합 방위 태세 강화 등 양국 간 대원칙에 대한 합의를 비롯해 미사일 탄도 중량 완전 해제, 전략자산 배치 및 확대 등 한국의 자체 방위력 증강을 위한 협력을 전례 없는 수준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오늘의 정상회담 결과는 지난 1일 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밝힌 한반도 평화정착, 한반도 비핵화, 남북문제의 주도적 해결,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북한의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 등 5대 원칙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라며 "향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대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한미 양국에 대해 '오랜 동맹 그 이상, 평화 속에서 함께 번영한 친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처럼 한미 양국은 굳건한 한미동맹의 연장선에서 지속 가능하고 미래지향적인 경제 협력 역시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민주당은 오늘의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매우 환영하며, 회담 결과가 구체적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수단을 강구해 협력하겠다"며 "야당은 오늘의 회담 결과를 존중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를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코리아 패싱' 논란을 불식시켰다"며 "한미 간 굳건한 안보동맹에 대한 의구심을 말끔히 해소한 정상회담이었다"고 평가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미사일 탄두중량 제한을 완전 해제하기로 합의한 것은 대북 억지력 강화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며 "보수정권도 풀지 못했던 안보 숙제를 해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