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美 대통령 방한
트럼프, 고강도 대북 경고…“우리를 시험하지 말라”
입력 2017.11.08 (16:00) 수정 2017.11.08 (19:33) 사사건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 이틀째인 오늘 국회를 방문해서 한 연설에서, 북한에 대해 미국을 시험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동맹국이 위협받거나 공격받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강도 높은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늘 국회 연설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위협에 대해, 미국을 과소평가하지 말고, 시험하지도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양국뿐 아니라 모든 문명국을 대신해 북한에 말한다면서, 과거 미국 정부의 대응 자제를 유약함으로 해석한 것은 치명적 오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항공모함과 전투기, 핵 추진 잠수함 등 미국의 최첨단 무기들을 거론한 뒤 힘을 통해 평화를 유지하고자 한다면서, 미국은 갈등이나 대치를 원하지 않지만, 결코 도망치지도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동맹국이 협박받고 공격받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고, 미국의 도시들이 파괴되고 위협받는 것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을 '잔혹한 독재자'로 규정하면서, 북한은 종교집단처럼 통치되는 국가이자, 누구도 가선 안 되는 지옥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모든 국가에 대해선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완전히 이행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미국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이번이 7번째이며, 1993년 7월 빌 클린턴 대통령에 이후 24년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회 연설에 앞서 비무장지대, DMZ를 둘러보기 위해 전용 헬기를 타고 서부 전선으로 이동했지만, 짙은 안개 등 기상 상황 때문에 경기도 파주 인근에서 회항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오후,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끝으로 1박 2일의 첫 방한 일정을 마치고, 중국 베이징으로 떠났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트럼프, 고강도 대북 경고…“우리를 시험하지 말라”
    • 입력 2017-11-08 16:02:51
    • 수정2017-11-08 19:33:51
    사사건건
<앵커 멘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 이틀째인 오늘 국회를 방문해서 한 연설에서, 북한에 대해 미국을 시험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동맹국이 위협받거나 공격받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강도 높은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늘 국회 연설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위협에 대해, 미국을 과소평가하지 말고, 시험하지도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양국뿐 아니라 모든 문명국을 대신해 북한에 말한다면서, 과거 미국 정부의 대응 자제를 유약함으로 해석한 것은 치명적 오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항공모함과 전투기, 핵 추진 잠수함 등 미국의 최첨단 무기들을 거론한 뒤 힘을 통해 평화를 유지하고자 한다면서, 미국은 갈등이나 대치를 원하지 않지만, 결코 도망치지도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동맹국이 협박받고 공격받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고, 미국의 도시들이 파괴되고 위협받는 것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을 '잔혹한 독재자'로 규정하면서, 북한은 종교집단처럼 통치되는 국가이자, 누구도 가선 안 되는 지옥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모든 국가에 대해선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완전히 이행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미국 대통령의 국회 연설은 이번이 7번째이며, 1993년 7월 빌 클린턴 대통령에 이후 24년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회 연설에 앞서 비무장지대, DMZ를 둘러보기 위해 전용 헬기를 타고 서부 전선으로 이동했지만, 짙은 안개 등 기상 상황 때문에 경기도 파주 인근에서 회항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오후,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끝으로 1박 2일의 첫 방한 일정을 마치고, 중국 베이징으로 떠났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사사건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