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광객 ‘몸살’ 伊베네치아, 크루즈 등 대형선박 정박 금지키로
입력 2017.11.09 (00:07) 수정 2017.11.09 (00:25) 국제
밀려드는 관광객들로 몸살을 앓고 있는 이탈리아 북동부의 운하 도시 베네치아가 도시의 상징적인 장소인 산마르코 광장 인근에 대형 선박의 정박을 금지하기로 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베네치아 당국과 주민들의 요청을 받아들여 앞으로 5만5천t급 이상의 선박의 경우 산마르코 광장 근처의 정박지에 머물지 못하도록 결정했다고 7일(현지 시간)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크루즈선을 비롯한 대형 선박은 곤돌라와 수상 택시들이 바삐 오가는 산마르코 광장과 대운하 근처에 접근하지 못하고, 상업 항구인 마르게라 항만에 정박해야 한다.

그라치아노 델리오 교통부 장관은 로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결정을 발표하며 "약 3년 반 후 마르게라 항구의 수상 터미널 건설이 완공되면 모든 대형 선박은 대운하 인근 항로를 우회해 마르게라로 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베네치아 주민들과 환경 단체들은 베네치아를 대표하는 장소인 산마르코 광장 앞까지 바짝 접근해 닻을 내리는 대형 크루즈선이 도시와 해양 환경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크루즈선 입항 반대 시위를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위원회도 지난 해 베네치아 만에 대형 크루즈선 입항이 늘고 있는 것에 우려를 나타내며 베네치아 당국이 올해까지 대형 크루즈선의 입항을 금지하지 않으면 베네치아를 '위험에 처한 세계문화유산' 목록에 등재시키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관광객 ‘몸살’ 伊베네치아, 크루즈 등 대형선박 정박 금지키로
    • 입력 2017-11-09 00:07:44
    • 수정2017-11-09 00:25:38
    국제
밀려드는 관광객들로 몸살을 앓고 있는 이탈리아 북동부의 운하 도시 베네치아가 도시의 상징적인 장소인 산마르코 광장 인근에 대형 선박의 정박을 금지하기로 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베네치아 당국과 주민들의 요청을 받아들여 앞으로 5만5천t급 이상의 선박의 경우 산마르코 광장 근처의 정박지에 머물지 못하도록 결정했다고 7일(현지 시간)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크루즈선을 비롯한 대형 선박은 곤돌라와 수상 택시들이 바삐 오가는 산마르코 광장과 대운하 근처에 접근하지 못하고, 상업 항구인 마르게라 항만에 정박해야 한다.

그라치아노 델리오 교통부 장관은 로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결정을 발표하며 "약 3년 반 후 마르게라 항구의 수상 터미널 건설이 완공되면 모든 대형 선박은 대운하 인근 항로를 우회해 마르게라로 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베네치아 주민들과 환경 단체들은 베네치아를 대표하는 장소인 산마르코 광장 앞까지 바짝 접근해 닻을 내리는 대형 크루즈선이 도시와 해양 환경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크루즈선 입항 반대 시위를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위원회도 지난 해 베네치아 만에 대형 크루즈선 입항이 늘고 있는 것에 우려를 나타내며 베네치아 당국이 올해까지 대형 크루즈선의 입항을 금지하지 않으면 베네치아를 '위험에 처한 세계문화유산' 목록에 등재시키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