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아세안과 협력, 4강 수준 격상…인니가 핵심국가”
입력 2017.11.09 (00:24) 수정 2017.11.09 (00:2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어제)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아세안과의 교류·협력 관계를 4대국 수준으로 격상시키고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를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이날 저녁 자카르타 시내 한 호텔에서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아세안 지역은 우리 국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해외 관광지이고 교역·투자 규모도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면서 이같이 말하고 "특히 인도네시아는 아세안의 핵심국가"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대한민국의 외교 지평을 확대해야 한다고 늘 강조해왔다"며 "주변 4대국을 넘어, 우리의 시야를 넓혀야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양국가로 지정학적 이점을 살려나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취임 직후 아세안과 인도, 호주, 유럽연합(EU)까지 특사를 보내 우리의 뜻을 알리고 협력의 의지를 다졌다"며 문재인 정부의 '외교다변화' 기조를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첫 국빈방한으로 인도네시아를 찾았다"고 강조한 뒤 "저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사람 중심의 국정철학과 서민행보, 소통 등에서 닮은 면이 많다고 한다. 그래서 조코위 대통령과 앞으로 좋은 관계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특히 "인도네시아 오는 길에 좋은 일이 있었다"며 "우리 원양어선이 남태평양에서 선박 화재로 스티로폼 땟목에 표류하던 인도네시아 선원 10명과 중국인 1명을 등 11명을 구조한 것을 소개하며 "조코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도 아주 잘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간의 실질협력의 분야와 규모도 확대됐다"고 언급한 뒤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3천여 개에 이르고 있다"며 "특히 방산 분야 협력이 활발히 이뤄져 인도네시아는 잠수함과 차세대 전투기를 우리의 공동 개발하는 유일한 나라가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양국 교류협력에 있어) 동포 여러분들의 역할과 기여가 참으로 컸다"며 "기업을 중심으로 형성된 동포사회에 필요한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가고, 특히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우리 기업의 진출과 사업 확대를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40년 전 1세대 동포 여러분들이 자카르타 한국국제학교를 세운 뜻과 정신을 잊지 않겠다"며 "우리말, 우리 문화와 역사 교육, 모국 연수 기회를 확대하겠다"며 "자녀들이 한민족 정체성을 지켜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 모두 이 순간부터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홍보위원"이라며 "가까운 이웃과 친구들에게 평창 동계올림픽을 알려주시고, 참여를 권해달라"고 각별히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가 끝난 뒤 마무리 발언을 통해 "그동안 우리 외교가 미·일·중·러 등 4대국 외교에 갇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는 아세안 외교를 4대국 수준으로 높여나갈 필요가 있으며 인도네시아가 아세안 국가들의 중심"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 조코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셨고 올해 제가 인도네시아에 온 만큼 정상외교를 비롯해 다양한 인적교류를 확대해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자카르타=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한국의 경험을 아세안 국가들과 공유하고 성장을 돕는 것이 한국이 당연히 해야 할 도리이며 한국을 부흥하게 만드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 文대통령 “아세안과 협력, 4강 수준 격상…인니가 핵심국가”
    • 입력 2017-11-09 00:24:51
    • 수정2017-11-09 00:27:2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어제)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아세안과의 교류·협력 관계를 4대국 수준으로 격상시키고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를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이날 저녁 자카르타 시내 한 호텔에서 동포들과 만찬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아세안 지역은 우리 국민들이 가장 많이 찾는 해외 관광지이고 교역·투자 규모도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면서 이같이 말하고 "특히 인도네시아는 아세안의 핵심국가"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대한민국의 외교 지평을 확대해야 한다고 늘 강조해왔다"며 "주변 4대국을 넘어, 우리의 시야를 넓혀야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양국가로 지정학적 이점을 살려나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취임 직후 아세안과 인도, 호주, 유럽연합(EU)까지 특사를 보내 우리의 뜻을 알리고 협력의 의지를 다졌다"며 문재인 정부의 '외교다변화' 기조를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첫 국빈방한으로 인도네시아를 찾았다"고 강조한 뒤 "저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사람 중심의 국정철학과 서민행보, 소통 등에서 닮은 면이 많다고 한다. 그래서 조코위 대통령과 앞으로 좋은 관계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특히 "인도네시아 오는 길에 좋은 일이 있었다"며 "우리 원양어선이 남태평양에서 선박 화재로 스티로폼 땟목에 표류하던 인도네시아 선원 10명과 중국인 1명을 등 11명을 구조한 것을 소개하며 "조코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도 아주 잘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간의 실질협력의 분야와 규모도 확대됐다"고 언급한 뒤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3천여 개에 이르고 있다"며 "특히 방산 분야 협력이 활발히 이뤄져 인도네시아는 잠수함과 차세대 전투기를 우리의 공동 개발하는 유일한 나라가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양국 교류협력에 있어) 동포 여러분들의 역할과 기여가 참으로 컸다"며 "기업을 중심으로 형성된 동포사회에 필요한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가고, 특히 양국간의 경제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우리 기업의 진출과 사업 확대를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40년 전 1세대 동포 여러분들이 자카르타 한국국제학교를 세운 뜻과 정신을 잊지 않겠다"며 "우리말, 우리 문화와 역사 교육, 모국 연수 기회를 확대하겠다"며 "자녀들이 한민족 정체성을 지켜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 모두 이 순간부터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의 홍보위원"이라며 "가까운 이웃과 친구들에게 평창 동계올림픽을 알려주시고, 참여를 권해달라"고 각별히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가 끝난 뒤 마무리 발언을 통해 "그동안 우리 외교가 미·일·중·러 등 4대국 외교에 갇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는 아세안 외교를 4대국 수준으로 높여나갈 필요가 있으며 인도네시아가 아세안 국가들의 중심"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 조코위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셨고 올해 제가 인도네시아에 온 만큼 정상외교를 비롯해 다양한 인적교류를 확대해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자카르타=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한국의 경험을 아세안 국가들과 공유하고 성장을 돕는 것이 한국이 당연히 해야 할 도리이며 한국을 부흥하게 만드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