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정부, AT&T에 “몸집 키우려면 CNN 팔아라”
입력 2017.11.09 (05:5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통신 공룡 AT&T의 타임워너 인수 조건으로 눈엣가시와 같은 존재인 CNN의 매각을 내걸었다.

법무부는 지난해부터 추진된 AT&T와 타임워너의 인수·합병과 관련, 타임워너의 케이블 뉴스 채널인 CNN을 매각해야만 합병을 승인할 수 있다는 조건을 AT&T에 통보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8일(현지시간) 법무부와 AT&T 간 협상에 관여한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같은 통보는 CNN에 반감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이 전적으로 작용했다는 게 관련 업계와 언론들의 시각이다. 이들 관계자 중 한 명은 FT에 "결국 모든 문제는 CNN"이라고 말했다.

AT&T는 미국 제2의 규모를 자랑하는 세계적인 통신업체이고 타임워너는 CNN과 TBS, HBO, 워너 브러더스 등을 소유한 복합 미디어 그룹이다. 만약 AT&T가 타임워너를 인수하게 되면 미국 내 통신·방송콘텐츠 시장은 큰 폭의 재편이 불가피하다.

지난해 10월 발표된 AT&T의 타임워너 인수 계획(845억 달러 규모)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이라는 '변수'가 나오면서 지지부진한 행보를 이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디어 기업의 덩치가 커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 데다 대표적인 '가짜뉴스'로 지목해온 CNN이 이번 합병 계획에 포함된 점을 더욱 못마땅하게 여겨왔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부터 이 합병 건을 '나쁜 거래'로 규정하고 반대한다는 의중을 측근들을 통해 드러내곤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제 합병 자체에 대한 반대에선 한 발 뒤로 물러섰지만, CNN에 대한 입장은 공식화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AT&T는 CNN 매각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법무부는 이번 통보를 통해 정부 의중을 AT&T에 확실히 전달했다. AT&T가 CNN을 포기하고 몸집을 키우며 한 단계 도약할 것인지, 합병 계획을 없던 일로 할 것인지 선택을 요구한 셈이다.

법무부 반독점국은 AT&T의 타임워너 인수 계획 발표 이후 1년간 이 같은 거래가 통신과 미디어 업계의 건전한 시장 경쟁을 저해하는지 조사해왔다. 반독점국은 AT&T와 타임워너의 합병에 따른 독점 우려가 해소되지 않을 경우 이를 막기 위한 소송도 불사할 방침이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정부, AT&T에 “몸집 키우려면 CNN 팔아라”
    • 입력 2017-11-09 05:54:10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통신 공룡 AT&T의 타임워너 인수 조건으로 눈엣가시와 같은 존재인 CNN의 매각을 내걸었다.

법무부는 지난해부터 추진된 AT&T와 타임워너의 인수·합병과 관련, 타임워너의 케이블 뉴스 채널인 CNN을 매각해야만 합병을 승인할 수 있다는 조건을 AT&T에 통보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8일(현지시간) 법무부와 AT&T 간 협상에 관여한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같은 통보는 CNN에 반감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이 전적으로 작용했다는 게 관련 업계와 언론들의 시각이다. 이들 관계자 중 한 명은 FT에 "결국 모든 문제는 CNN"이라고 말했다.

AT&T는 미국 제2의 규모를 자랑하는 세계적인 통신업체이고 타임워너는 CNN과 TBS, HBO, 워너 브러더스 등을 소유한 복합 미디어 그룹이다. 만약 AT&T가 타임워너를 인수하게 되면 미국 내 통신·방송콘텐츠 시장은 큰 폭의 재편이 불가피하다.

지난해 10월 발표된 AT&T의 타임워너 인수 계획(845억 달러 규모)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이라는 '변수'가 나오면서 지지부진한 행보를 이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디어 기업의 덩치가 커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 데다 대표적인 '가짜뉴스'로 지목해온 CNN이 이번 합병 계획에 포함된 점을 더욱 못마땅하게 여겨왔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부터 이 합병 건을 '나쁜 거래'로 규정하고 반대한다는 의중을 측근들을 통해 드러내곤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제 합병 자체에 대한 반대에선 한 발 뒤로 물러섰지만, CNN에 대한 입장은 공식화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AT&T는 CNN 매각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법무부는 이번 통보를 통해 정부 의중을 AT&T에 확실히 전달했다. AT&T가 CNN을 포기하고 몸집을 키우며 한 단계 도약할 것인지, 합병 계획을 없던 일로 할 것인지 선택을 요구한 셈이다.

법무부 반독점국은 AT&T의 타임워너 인수 계획 발표 이후 1년간 이 같은 거래가 통신과 미디어 업계의 건전한 시장 경쟁을 저해하는지 조사해왔다. 반독점국은 AT&T와 타임워너의 합병에 따른 독점 우려가 해소되지 않을 경우 이를 막기 위한 소송도 불사할 방침이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