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선 1주년 자축 트럼프 “‘개탄스러운’ 사람들 축하해요”
입력 2017.11.09 (06:12) 수정 2017.11.09 (07:06)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승리 1주년을 맞은 8일(현지시간) 지지자들에게 축하인사를 했다.

첫 아시아 순방길에 올라 일본, 한국에 이어 현재 중국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모든 '개탄스러운(Deplorable) 사람들'과 선거인단 득표에서 304(트럼프) 대 227(힐러리 클린턴)의 압도적인 승리를 안겨준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 안에서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스티븐 밀러 등 자신의 보좌진들과 함께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웃는 모습의 사진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개탄스러운 사람들'은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의 클린턴 후보가 트럼프 지지 집단을 비난하기 위해 사용한 단어다. 클린턴 후보는 대선이 한창이던 지난해 9월 뉴욕에서 열린 성 소수자 기부 행사에서 "극히 일반적인 관점에서 트럼프를 지지하는 절반을 개탄스러운 집단(Basket of deplorables)이라고 부를 수 있다"면서 "이들은 인종과 성차별주의자들이며 동성애, 외국인, 이슬람 혐오 성향을 띤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후보의 차별주의를 비판하던 가운데 나온 발언이었지만, 클린턴에게는 트럼프 지지자들만 똘똘 뭉치게 한 최대 악재가 됐다. 워싱턴포스트(WP) 설문조사에서 클린턴의 대선 기간 발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로 꼽혔을 정도로 역풍이 거셌다.

이런 탓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지지층을 비하하는 의미가 담긴 이 단어를 오히려 '행운의 단어'로 여기고 있다. 그는 지난 9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개탄스럽다"고 하자, "대단히 감사하다. 문 대통령이 이 단어를 사용한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반색했다. 그러면서 "내가 매우 관심이 많은 단어다. 단언컨대 내가 그 단어를 써달라고 요청하지 않았다"면서 "그 단어는 나와 수많은 사람들(지지자들)에게 매우 '행운의 단어'였다"고 설명했다.

클린턴도 최근 펴낸 회고록에서 이 단어가 트럼프에게 '정치적 선물'이 됐다고 후회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승리 1주년에 다시 한 번 클린턴의 속을 후벼 파는 이 단어를 끄집어낸 것은 그만큼 그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다는 의미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최근 '러시아 스캔들'로 정치적 궁지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은 클린턴 대선캠프의 '러시아 X파일' 관련 불법행위도 수사하라고 사법당국을 압박하고 있다.

[사진출처 :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 대선 1주년 자축 트럼프 “‘개탄스러운’ 사람들 축하해요”
    • 입력 2017-11-09 06:12:11
    • 수정2017-11-09 07:06:59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 승리 1주년을 맞은 8일(현지시간) 지지자들에게 축하인사를 했다.

첫 아시아 순방길에 올라 일본, 한국에 이어 현재 중국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모든 '개탄스러운(Deplorable) 사람들'과 선거인단 득표에서 304(트럼프) 대 227(힐러리 클린턴)의 압도적인 승리를 안겨준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대통령 전용기인 에어포스원 안에서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스티븐 밀러 등 자신의 보좌진들과 함께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웃는 모습의 사진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개탄스러운 사람들'은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의 클린턴 후보가 트럼프 지지 집단을 비난하기 위해 사용한 단어다. 클린턴 후보는 대선이 한창이던 지난해 9월 뉴욕에서 열린 성 소수자 기부 행사에서 "극히 일반적인 관점에서 트럼프를 지지하는 절반을 개탄스러운 집단(Basket of deplorables)이라고 부를 수 있다"면서 "이들은 인종과 성차별주의자들이며 동성애, 외국인, 이슬람 혐오 성향을 띤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후보의 차별주의를 비판하던 가운데 나온 발언이었지만, 클린턴에게는 트럼프 지지자들만 똘똘 뭉치게 한 최대 악재가 됐다. 워싱턴포스트(WP) 설문조사에서 클린턴의 대선 기간 발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로 꼽혔을 정도로 역풍이 거셌다.

이런 탓에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지지층을 비하하는 의미가 담긴 이 단어를 오히려 '행운의 단어'로 여기고 있다. 그는 지난 9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개탄스럽다"고 하자, "대단히 감사하다. 문 대통령이 이 단어를 사용한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반색했다. 그러면서 "내가 매우 관심이 많은 단어다. 단언컨대 내가 그 단어를 써달라고 요청하지 않았다"면서 "그 단어는 나와 수많은 사람들(지지자들)에게 매우 '행운의 단어'였다"고 설명했다.

클린턴도 최근 펴낸 회고록에서 이 단어가 트럼프에게 '정치적 선물'이 됐다고 후회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승리 1주년에 다시 한 번 클린턴의 속을 후벼 파는 이 단어를 끄집어낸 것은 그만큼 그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다는 의미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최근 '러시아 스캔들'로 정치적 궁지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은 클린턴 대선캠프의 '러시아 X파일' 관련 불법행위도 수사하라고 사법당국을 압박하고 있다.

[사진출처 :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