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택시기사 근무복 부활…“신뢰” vs “불편”
입력 2017.11.09 (07:20) 수정 2017.11.09 (08:0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시내 법인택시 기사들이 다음 주부터 근무복을 입게 됐습니다.

복장이 자율로 바뀐 지 6년 만인데 내년부터는 복장 규정을 어길 경우 과태료 10만 원을 내야 합니다.

새로 선보인 근무복과 택시기사들의 반응을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법인택시 기사는 3만 5천 명.

일부 기사들의 경우 여름철이 되면 반바지와 슬리퍼 차림에,

심지어는 러닝셔츠만 입고 운전대를 잡아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녹취> 양완수(서울시 택시물류과장) : "특히나 택시 복장으로 해서 야간에 모자를 눌러쓰는 기사들을 통해서 굉장히 두려움을 느낀다는 상당한 민원이 들어왔고..."

복장 자율화 6년 만에 부활해 다음 주부터 기사들이 입게 될 근무복입니다.

하절기에는 푸른색 체크무늬 셔츠에 정장 바지를 입게 됩니다.

동절기가 되면 여기에 검은색 조끼를 추가로 착용합니다.

올해 근무복 예산 16억 원은 우선 서울시가 지원하고 내년부터는 회사 측이 부담합니다.

계도기간을 거쳐 내년부터는 정해진 근무복을 입지 않으면 기사에게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회사는 운행정지 3일의 처분을 받습니다.

기사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인터뷰> 장순양(택시기사) : "승객분들도 그냥 좋게 생각 하실 것 같아요. 더 깔끔하고 믿을 수 있잖아요. 신뢰가고..."

<인터뷰> 김명수(택시기사) : "개인 입장으로는 굉장히 이거 불편하게 생각합니다. 그냥 자율복이 좋다고 생각하지..."

특히 5만여 명에 달하는 개인택시 기사는 여전히 자율 복장을 유지해 형평성 논란도 예상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서울 택시기사 근무복 부활…“신뢰” vs “불편”
    • 입력 2017-11-09 07:22:36
    • 수정2017-11-09 08:08:3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서울 시내 법인택시 기사들이 다음 주부터 근무복을 입게 됐습니다.

복장이 자율로 바뀐 지 6년 만인데 내년부터는 복장 규정을 어길 경우 과태료 10만 원을 내야 합니다.

새로 선보인 근무복과 택시기사들의 반응을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법인택시 기사는 3만 5천 명.

일부 기사들의 경우 여름철이 되면 반바지와 슬리퍼 차림에,

심지어는 러닝셔츠만 입고 운전대를 잡아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녹취> 양완수(서울시 택시물류과장) : "특히나 택시 복장으로 해서 야간에 모자를 눌러쓰는 기사들을 통해서 굉장히 두려움을 느낀다는 상당한 민원이 들어왔고..."

복장 자율화 6년 만에 부활해 다음 주부터 기사들이 입게 될 근무복입니다.

하절기에는 푸른색 체크무늬 셔츠에 정장 바지를 입게 됩니다.

동절기가 되면 여기에 검은색 조끼를 추가로 착용합니다.

올해 근무복 예산 16억 원은 우선 서울시가 지원하고 내년부터는 회사 측이 부담합니다.

계도기간을 거쳐 내년부터는 정해진 근무복을 입지 않으면 기사에게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회사는 운행정지 3일의 처분을 받습니다.

기사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인터뷰> 장순양(택시기사) : "승객분들도 그냥 좋게 생각 하실 것 같아요. 더 깔끔하고 믿을 수 있잖아요. 신뢰가고..."

<인터뷰> 김명수(택시기사) : "개인 입장으로는 굉장히 이거 불편하게 생각합니다. 그냥 자율복이 좋다고 생각하지..."

특히 5만여 명에 달하는 개인택시 기사는 여전히 자율 복장을 유지해 형평성 논란도 예상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