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현직검사 자살’ 쟁점화…檢수뇌부 정조준
입력 2017.11.09 (10:46) 수정 2017.11.09 (10:46) 정치
자유한국당은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 은폐 혐의로 수사받던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의 투신 사망을 거론하며 검찰 수뇌부를 비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9일(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부 정치검찰에 의한 정치보복 수사로 현직 검사가 투신자살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한국당은 이번 사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인식 아래 한국당은 문무일 검찰총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정조준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권성동 의원도 댓글 수사 은폐 의혹 수사를 윤석열 수사팀에 의한 '망신주기 수사'라고 몰아붙였다.

권 의원은 윤 지점장이 4년 전 국정원 댓글 사건의 주임검사였음을 언급하며 "당시 (수사 방해로) 피해자라 생각했을 것이고, 정권이 바뀌어 수사하는 위치가 되자 보복·복수 심리가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소환 전 여론 수사, 주거지 압수수색 등 전형적인 망신주기 수사, 무리한 수사가 변 검사의 죽음으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며 윤석열 수사팀이 이번 사건에 손을 뗄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이 윤 지검장에 대한 지휘권을 제대로 확보했느냐"고 반문하면서 "서초동에서는 검찰총장이 허수아비라는 여론이 팽배하다"며 "검찰총장이 지휘권을 제대로 확립할 자신이 없으면 스스로 사퇴하는 게 본인의 명예를 위해서도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현직검사 자살’ 쟁점화…檢수뇌부 정조준
    • 입력 2017-11-09 10:46:13
    • 수정2017-11-09 10:46:53
    정치
자유한국당은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 은폐 혐의로 수사받던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의 투신 사망을 거론하며 검찰 수뇌부를 비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9일(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부 정치검찰에 의한 정치보복 수사로 현직 검사가 투신자살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한국당은 이번 사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인식 아래 한국당은 문무일 검찰총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정조준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권성동 의원도 댓글 수사 은폐 의혹 수사를 윤석열 수사팀에 의한 '망신주기 수사'라고 몰아붙였다.

권 의원은 윤 지점장이 4년 전 국정원 댓글 사건의 주임검사였음을 언급하며 "당시 (수사 방해로) 피해자라 생각했을 것이고, 정권이 바뀌어 수사하는 위치가 되자 보복·복수 심리가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소환 전 여론 수사, 주거지 압수수색 등 전형적인 망신주기 수사, 무리한 수사가 변 검사의 죽음으로 이어졌다고 생각한다"며 윤석열 수사팀이 이번 사건에 손을 뗄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이 윤 지검장에 대한 지휘권을 제대로 확보했느냐"고 반문하면서 "서초동에서는 검찰총장이 허수아비라는 여론이 팽배하다"며 "검찰총장이 지휘권을 제대로 확립할 자신이 없으면 스스로 사퇴하는 게 본인의 명예를 위해서도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