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삼공사 오세근, 1R MVP…득표율 80.19%
입력 2017.11.09 (11:01) 수정 2017.11.09 (11:02) 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의 대들보 오세근(30)이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1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KBL은 9일 "오세근은 유효투표 수 101표 중 81표를 획득해 서울 SK 애런 헤인즈(14표)를 크게 제치고 1라운드 MVP로 뽑혔다"고 전했다.

오세근은 1라운드 9경기에서 평균 34분 42초를 출전해 한 경기 평균 20.4득점(국내 1위), 10.0리바운드(국내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15일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에선 28점 20리바운드로 국내 선수로는 통산 두 번째로 20-20 대기록을 작성했다.

아울러 2일 부산 kt전에서 14득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개인 통산 두 번째 트리플더블도 세웠다.

오세근에게는 기념 트로피와 2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아울러 트리플더블 기념상과 100만원의 상금도 추가로 주어진다.

시상식은 10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리는 인삼공사와 전주 KCC전을 앞두고 열린다.

[사진출처 : KBL=연합뉴스]
  • 인삼공사 오세근, 1R MVP…득표율 80.19%
    • 입력 2017-11-09 11:01:01
    • 수정2017-11-09 11:02:42
    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의 대들보 오세근(30)이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1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KBL은 9일 "오세근은 유효투표 수 101표 중 81표를 획득해 서울 SK 애런 헤인즈(14표)를 크게 제치고 1라운드 MVP로 뽑혔다"고 전했다.

오세근은 1라운드 9경기에서 평균 34분 42초를 출전해 한 경기 평균 20.4득점(국내 1위), 10.0리바운드(국내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15일 인천 전자랜드와 경기에선 28점 20리바운드로 국내 선수로는 통산 두 번째로 20-20 대기록을 작성했다.

아울러 2일 부산 kt전에서 14득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개인 통산 두 번째 트리플더블도 세웠다.

오세근에게는 기념 트로피와 2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아울러 트리플더블 기념상과 100만원의 상금도 추가로 주어진다.

시상식은 10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리는 인삼공사와 전주 KCC전을 앞두고 열린다.

[사진출처 : KBL=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