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언론, 트럼프 한국 국회연설 집중 보도…“北비판·도발 자제”
입력 2017.11.09 (11:35) 국제
일본 언론은,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국 국회 연설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북한의 도발을 비판하되 도발적인 발언을 자제했다'고 평가했다.

마이니치신문은 9일자 조간 신문 1면 머리기사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국회에서 "북한 정권이 핵의 파괴력으로 위협하는 것을 세계는 용인할 수 없다"면서 국제사회를 향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요구하는 연설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적 위협에 기죽지 않고 대항하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했지만, 도발적인 발언을 자제해 중국과 러시아를 배려했다고 해석했다.

신문은 연설 중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비판적인 의원들이 전쟁반대 등의 플래카드를 걸기도 했지만 연설 중에는 대부분의 의원들로부터 22차례 박수가 나왔다고 전했다. 또 한국이 연설에 도발적인 내용이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안도했다고 주장했다.

마이니치는 국회 앞에서 열린 트럼프 반대집회 참가자들의 발언과 집회 분위기를 상세히 전하기도 했다.

도쿄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설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잔혹한 독재자'라고 부르고 북한을 '감옥국가', '지옥'이라고 칭하며 인권침해 사례를 열거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그에 대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반발을 소개했다.

아사히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장래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에 대해 언급한 점을 부각시켰다.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경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길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했다는 것이다.

극우 성향 산케이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에 압력을 가하려 할 때 대화를 강조하는 한국 정부에 연대 강화를 촉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의 방송과 통신, 신문 등 언론매체들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생중계하고 발언 내용을 속보로 알리며 연설 내용에 큰 관심을 보였다.
  • 日언론, 트럼프 한국 국회연설 집중 보도…“北비판·도발 자제”
    • 입력 2017-11-09 11:35:00
    국제
일본 언론은,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국 국회 연설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북한의 도발을 비판하되 도발적인 발언을 자제했다'고 평가했다.

마이니치신문은 9일자 조간 신문 1면 머리기사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국회에서 "북한 정권이 핵의 파괴력으로 위협하는 것을 세계는 용인할 수 없다"면서 국제사회를 향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요구하는 연설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적 위협에 기죽지 않고 대항하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했지만, 도발적인 발언을 자제해 중국과 러시아를 배려했다고 해석했다.

신문은 연설 중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비판적인 의원들이 전쟁반대 등의 플래카드를 걸기도 했지만 연설 중에는 대부분의 의원들로부터 22차례 박수가 나왔다고 전했다. 또 한국이 연설에 도발적인 내용이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안도했다고 주장했다.

마이니치는 국회 앞에서 열린 트럼프 반대집회 참가자들의 발언과 집회 분위기를 상세히 전하기도 했다.

도쿄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설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잔혹한 독재자'라고 부르고 북한을 '감옥국가', '지옥'이라고 칭하며 인권침해 사례를 열거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그에 대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반발을 소개했다.

아사히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장래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에 대해 언급한 점을 부각시켰다.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경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길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했다는 것이다.

극우 성향 산케이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에 압력을 가하려 할 때 대화를 강조하는 한국 정부에 연대 강화를 촉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의 방송과 통신, 신문 등 언론매체들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생중계하고 발언 내용을 속보로 알리며 연설 내용에 큰 관심을 보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