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원식 “남재준·김관진, 지록위마와 궤변으로 일관”
입력 2017.11.09 (14:20) 수정 2017.11.09 (14:29)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9일(오늘)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과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검찰 조사와 관련해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한 인사들이 하나같이 지록위마와 같은 궤변으로 일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농단 부역자들에게 관용과 용서는 사치다.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원세훈·남재준 전 원장 등에 대한 검찰 수사 의뢰를 권고했다"면서 "핵심 관련자들이 뻔뻔해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로 조사를 받은 남 전 원장이 '국정원 직원들은 이 나라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마지막 보루이자 최고의 전사들'이라고 말한 것을 거론하면서 "어처구니가 없는 궤변으로 국민을 아연실색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무단 공개하고 수사를 조직적으로 방해한 것도 모자라 혈세 뇌물을 상납한 것도 드러났는데, 어디 한번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보라"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김관진 전 실장은 어떠냐. 자국민을 적으로 취급하고 불법 사찰한 사이버사령부가 '업무에 충실했다'며 책임 회피에 나섰다"면서 "그는 방산 비리, 국회 위증, 대통령 훈령 불법 조작 등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전 실장이 사이버사령부 활동 내용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지시받은 점 등과 관련해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우원식 “남재준·김관진, 지록위마와 궤변으로 일관”
    • 입력 2017-11-09 14:20:59
    • 수정2017-11-09 14:29:59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9일(오늘)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과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대한 검찰 조사와 관련해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한 인사들이 하나같이 지록위마와 같은 궤변으로 일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농단 부역자들에게 관용과 용서는 사치다.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국정원이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원세훈·남재준 전 원장 등에 대한 검찰 수사 의뢰를 권고했다"면서 "핵심 관련자들이 뻔뻔해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말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로 조사를 받은 남 전 원장이 '국정원 직원들은 이 나라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마지막 보루이자 최고의 전사들'이라고 말한 것을 거론하면서 "어처구니가 없는 궤변으로 국민을 아연실색하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무단 공개하고 수사를 조직적으로 방해한 것도 모자라 혈세 뇌물을 상납한 것도 드러났는데, 어디 한번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보라"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김관진 전 실장은 어떠냐. 자국민을 적으로 취급하고 불법 사찰한 사이버사령부가 '업무에 충실했다'며 책임 회피에 나섰다"면서 "그는 방산 비리, 국회 위증, 대통령 훈령 불법 조작 등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전 실장이 사이버사령부 활동 내용을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지시받은 점 등과 관련해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