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美中, 北 위험 행동 포기하도록 견제·압박에 동의”
입력 2017.11.09 (15:25) 수정 2017.11.09 (15:58) 국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미사일 발사 등 위험 행동을 포기하도록 미·중 양국이 함께 압박과 견제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미·중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양국 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고 일치단결해 인류가 직면한 위험에 함께 대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에서 했던 국회 연설처럼 인류는 함께 단결해 북한의 위협 대응해야 하며 세계가 우리를 주목하고 있다"면서 "나와 시 주석은 우리의 공통된 약속, 즉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대한 약속을 논의했고 우리는 과거의 전철을 밟지 않는다는 데 동의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실천하는 데 동의했고 북한이 경솔하고 위험한 행동을 포기하도록 대북 견제와 압박을 가하기로 했다"면서 "모든 국가가 대북 대응 노력에 참여하고 금융 분야에서 대북 관계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함께 손을 잡으면 북한의 해방과 자유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전 세계에 북한은 엄중한 위협이고 이는 우리가 함께 노력해야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 불균형과 관련해 "나와 시 주석은 과거 미·중 무역 상황을 토론한 바 있으며 절실한 행동을 취해 중국 시장 진입 문제 등 무역 왜곡을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더 많은 미국기업이 중국 시장에서 진입해 경쟁할 수 있게 해야 하며 미국기업의 지적 재산권 보호에 주력할 것"이라면서 "미·중 관계가 매우 중요하며 우리가 방금 체결한 협정은 미국에 거대한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트럼프 “美中, 北 위험 행동 포기하도록 견제·압박에 동의”
    • 입력 2017-11-09 15:25:35
    • 수정2017-11-09 15:58:21
    국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미사일 발사 등 위험 행동을 포기하도록 미·중 양국이 함께 압박과 견제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미·중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양국 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고 일치단결해 인류가 직면한 위험에 함께 대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에서 했던 국회 연설처럼 인류는 함께 단결해 북한의 위협 대응해야 하며 세계가 우리를 주목하고 있다"면서 "나와 시 주석은 우리의 공통된 약속, 즉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대한 약속을 논의했고 우리는 과거의 전철을 밟지 않는다는 데 동의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모든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실천하는 데 동의했고 북한이 경솔하고 위험한 행동을 포기하도록 대북 견제와 압박을 가하기로 했다"면서 "모든 국가가 대북 대응 노력에 참여하고 금융 분야에서 대북 관계를 중단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함께 손을 잡으면 북한의 해방과 자유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전 세계에 북한은 엄중한 위협이고 이는 우리가 함께 노력해야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 불균형과 관련해 "나와 시 주석은 과거 미·중 무역 상황을 토론한 바 있으며 절실한 행동을 취해 중국 시장 진입 문제 등 무역 왜곡을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더 많은 미국기업이 중국 시장에서 진입해 경쟁할 수 있게 해야 하며 미국기업의 지적 재산권 보호에 주력할 것"이라면서 "미·중 관계가 매우 중요하며 우리가 방금 체결한 협정은 미국에 거대한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