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中, 北 인근국가로서 북핵해결 중요 역할해야”
입력 2017.11.09 (15:44) 수정 2017.11.09 (15:50) 정치
외교부는 "중국이 북한의 중요한 인근국가로서 북핵문제 해결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미중정상회담 기자회견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핵 해결과 관련한 중국의 역할을 강조한 데 대해 이같이 밝히고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계속 접촉과 협력을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미중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해서는 추가로 파악을 해 봐야 될 것"이라면서 "다만 미중정상회담에서도 북핵 문제의 진전을 위한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강조했을 것으로 사료가 되고, 또 이를 독려해 나갈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노 대변인은 또 8일 발표된 '트럼프 대통령 국빈방한 한미 공동언론발표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동맹이 인도 태평양 지역의 안보, 안정과 번영을 위한 핵심축임을 강조했다'는 문구가 포함된 것이 한국의 어떤 역할을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양국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동의 가치와 이념을 공유하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평화·안정·번영이라는 전략적 목표를 위해 긴밀히 공조하고 협력하고 있다"며 "미국이 새로 제시한 전략은 우리 정책 방향과도 일맥상통하는 부분들이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노 대변인은 "미국의 새로운 이니셔티브(구상)에 대해서는 한미 간에 긴밀히 협의하면서 필요하고 가능한 협력방안 등을 모색해 나갈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일본은 최근 정상회담을 계기로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전략'을 공동 외교전략으로 표명했는데, 이는 미국·일본·인도를 축으로 한 중국 포위망 구축 포석이라는 분석이 일각에서 제기됐다.

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한-아세안 정상회의, 아세안+3 정상회의, 동아시아정상회의 등 참석은 신 북방정책에 이은 신 남방정책 차원의 신 정부 대 아세안 관계 강화 구상을 대내외에 밝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 동남아 순방에 수행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문 대통령이 일련의 정상회의에서 혁신 성장, 포용성 증진 등에 대한 우리 입장과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것을 보좌할 것이며, 뉴질랜드, 페루, 캐나다 등과 양자 외교장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노 대변인은 전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외교부 “中, 北 인근국가로서 북핵해결 중요 역할해야”
    • 입력 2017-11-09 15:44:28
    • 수정2017-11-09 15:50:15
    정치
외교부는 "중국이 북한의 중요한 인근국가로서 북핵문제 해결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날 미중정상회담 기자회견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핵 해결과 관련한 중국의 역할을 강조한 데 대해 이같이 밝히고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계속 접촉과 협력을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미중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해서는 추가로 파악을 해 봐야 될 것"이라면서 "다만 미중정상회담에서도 북핵 문제의 진전을 위한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강조했을 것으로 사료가 되고, 또 이를 독려해 나갈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노 대변인은 또 8일 발표된 '트럼프 대통령 국빈방한 한미 공동언론발표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동맹이 인도 태평양 지역의 안보, 안정과 번영을 위한 핵심축임을 강조했다'는 문구가 포함된 것이 한국의 어떤 역할을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 "양국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공동의 가치와 이념을 공유하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평화·안정·번영이라는 전략적 목표를 위해 긴밀히 공조하고 협력하고 있다"며 "미국이 새로 제시한 전략은 우리 정책 방향과도 일맥상통하는 부분들이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노 대변인은 "미국의 새로운 이니셔티브(구상)에 대해서는 한미 간에 긴밀히 협의하면서 필요하고 가능한 협력방안 등을 모색해 나갈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일본은 최근 정상회담을 계기로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전략'을 공동 외교전략으로 표명했는데, 이는 미국·일본·인도를 축으로 한 중국 포위망 구축 포석이라는 분석이 일각에서 제기됐다.

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한-아세안 정상회의, 아세안+3 정상회의, 동아시아정상회의 등 참석은 신 북방정책에 이은 신 남방정책 차원의 신 정부 대 아세안 관계 강화 구상을 대내외에 밝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 동남아 순방에 수행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문 대통령이 일련의 정상회의에서 혁신 성장, 포용성 증진 등에 대한 우리 입장과 정책 방향을 제시하는 것을 보좌할 것이며, 뉴질랜드, 페루, 캐나다 등과 양자 외교장관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노 대변인은 전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