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G, LG상사 지주회사 체제 내로 편입…지분 24.7% 인수키로
입력 2017.11.09 (16:48) 수정 2017.11.09 (16:51) 경제
LG가 계열사인 LG상사를 지주회사 체제 내로 편입하기로 했다.

㈜LG는 9일(오늘) 이사회 승인을 거쳐 구본무 LG그룹 회장을 비롯한 개인 대주주들이 보유하고 있는 LG상사 지분 24.7%(957만1천336주)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룹 지주회사인 ㈜LG가 개인 대주주들이 보유한 LG상사의 지분을 사들여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편입 요건인 지분 20% 이상(상장사의 경우)을 확보하기로 한 것이다.

㈜LG는 경영권 프리미엄 없이 계약 체결일인 9일 종가(3만1천원)로 주식을 매입하기로 했다. 전체 인수 규모는 2천967억원이다.

이번 결정은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대기업집단이 일부 개인 대주주 지분이 높은 계열사에 대해 지주회사 체제 안으로 편입시키지 않고 놔두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LG 측은 "LG는 국내 대기업 중 최초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는 등 지배구조 개선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이번 조치는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지주회사 체제를 더 공고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LG상사의 지배구조는 기존의 개인 대주주 중심에서 지주회사와 자회사 간 수직적 출자구조로 단순화된다.

이번 조치로 ㈜LG는 자원 개발과 인프라 사업을 확대해 가고 있는 LG상사에 대한 안정적인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는 의미도 있다고 LG는 설명했다. ㈜LG는 앞으로 기업결합 승인 절차를 거쳐 LG상사를 자회사로 편입할 예정이다.

LG 관계자는 "지배구조를 더 단순화하고 지주회사 체제를 공고히 해 자회사는 사업에 전념하고, 지주회사는 사업 포트폴리오 등을 관리함으로써 지주회사 체제 본연의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LG, LG상사 지주회사 체제 내로 편입…지분 24.7% 인수키로
    • 입력 2017-11-09 16:48:34
    • 수정2017-11-09 16:51:46
    경제
LG가 계열사인 LG상사를 지주회사 체제 내로 편입하기로 했다.

㈜LG는 9일(오늘) 이사회 승인을 거쳐 구본무 LG그룹 회장을 비롯한 개인 대주주들이 보유하고 있는 LG상사 지분 24.7%(957만1천336주)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룹 지주회사인 ㈜LG가 개인 대주주들이 보유한 LG상사의 지분을 사들여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 편입 요건인 지분 20% 이상(상장사의 경우)을 확보하기로 한 것이다.

㈜LG는 경영권 프리미엄 없이 계약 체결일인 9일 종가(3만1천원)로 주식을 매입하기로 했다. 전체 인수 규모는 2천967억원이다.

이번 결정은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대기업집단이 일부 개인 대주주 지분이 높은 계열사에 대해 지주회사 체제 안으로 편입시키지 않고 놔두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LG 측은 "LG는 국내 대기업 중 최초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는 등 지배구조 개선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이번 조치는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면서 지주회사 체제를 더 공고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LG상사의 지배구조는 기존의 개인 대주주 중심에서 지주회사와 자회사 간 수직적 출자구조로 단순화된다.

이번 조치로 ㈜LG는 자원 개발과 인프라 사업을 확대해 가고 있는 LG상사에 대한 안정적인 경영권을 확보하게 된다는 의미도 있다고 LG는 설명했다. ㈜LG는 앞으로 기업결합 승인 절차를 거쳐 LG상사를 자회사로 편입할 예정이다.

LG 관계자는 "지배구조를 더 단순화하고 지주회사 체제를 공고히 해 자회사는 사업에 전념하고, 지주회사는 사업 포트폴리오 등을 관리함으로써 지주회사 체제 본연의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