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신문, 트럼프 북한인권 성토 직후 “美, 인권 거론 자격없어”
입력 2017.11.09 (17:01) 수정 2017.11.09 (17:04) 정치
북한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 국회 연설에서 열악한 북한 인권 실태를 성토한 다음 날인 오늘(9일) 미국을 향해 인권을 거론할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비열한 인권 광대극을 걷어치우라'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극도의 인간증오 사상이 만연하는 미국에서는 지금도 세상을 경악케 하는 끔찍한 강력 범죄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극심한 인권 폐허 지대인 미국은 애당초 그 누구의 인권에 대해 입에 올릴 자격이나 체면도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최근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인권침해 관련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하고 재무부가 인권침해 관여 혐의로 개인 7명 등을 제재 대상으로 지목한 것을 거론하며 "미국이 아직도 반공화국 인권 소동에 계속 매달리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대외적 권위를 깎아내리고 우리의 제도를 말살하기 위한 용납 못 할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조미(북미) 대결에서의 거듭되는 참패를 만회하기 위해 미국이 체통에 어울리지 않게 인간쓰레기들한테까지 기대어 벌리고 있는 것이 다름 아닌 반공화국 인권 소동"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에 실린 논평은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에 대한 직접적인 반응은 아니다.

앞서 북한의 대외선전 매체인 '조선의 오늘'도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 직후인 8일 오후 홈페이지에 '미국이 떠드는 인권옹호의 침략적이며 약탈적인 본색을 만천하에 발가놓는다'라는 제목으로 사회과학원 연구사가 기고한 글을 통해 미국을 원색 비난하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北신문, 트럼프 북한인권 성토 직후 “美, 인권 거론 자격없어”
    • 입력 2017-11-09 17:01:48
    • 수정2017-11-09 17:04:02
    정치
북한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 국회 연설에서 열악한 북한 인권 실태를 성토한 다음 날인 오늘(9일) 미국을 향해 인권을 거론할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비열한 인권 광대극을 걷어치우라'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극도의 인간증오 사상이 만연하는 미국에서는 지금도 세상을 경악케 하는 끔찍한 강력 범죄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극심한 인권 폐허 지대인 미국은 애당초 그 누구의 인권에 대해 입에 올릴 자격이나 체면도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최근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인권침해 관련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하고 재무부가 인권침해 관여 혐의로 개인 7명 등을 제재 대상으로 지목한 것을 거론하며 "미국이 아직도 반공화국 인권 소동에 계속 매달리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대외적 권위를 깎아내리고 우리의 제도를 말살하기 위한 용납 못 할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조미(북미) 대결에서의 거듭되는 참패를 만회하기 위해 미국이 체통에 어울리지 않게 인간쓰레기들한테까지 기대어 벌리고 있는 것이 다름 아닌 반공화국 인권 소동"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에 실린 논평은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에 대한 직접적인 반응은 아니다.

앞서 북한의 대외선전 매체인 '조선의 오늘'도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 직후인 8일 오후 홈페이지에 '미국이 떠드는 인권옹호의 침략적이며 약탈적인 본색을 만천하에 발가놓는다'라는 제목으로 사회과학원 연구사가 기고한 글을 통해 미국을 원색 비난하기도 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