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MB가 불법 댓글공작 몸통”…수사 촉구
입력 2017.11.09 (17:01) 수정 2017.11.09 (17:03)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9일(오늘) 과거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불법 정치 관여 활동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김관진 전 청와대 안보실장이 사이버사 활동내용에 대해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지시를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고 한다"며 "사실관계를 밝혀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이 전 대통령이 불법 댓글공작의 몸통으로 포착된 만큼, 수사당국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해 다시는 군이 정치에 개입하며 헌법을 위반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 역시 서면 브리핑에서 "사이버사 등 군 당국의 정치개입 최종 지시자가 이 전 대통령으로 향하고 있다"면서 "성역 없는 철저한 조사와 수사로 국민의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MB가 불법 댓글공작 몸통”…수사 촉구
    • 입력 2017-11-09 17:01:48
    • 수정2017-11-09 17:03:05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9일(오늘) 과거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불법 정치 관여 활동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김관진 전 청와대 안보실장이 사이버사 활동내용에 대해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지시를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고 한다"며 "사실관계를 밝혀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이 전 대통령이 불법 댓글공작의 몸통으로 포착된 만큼, 수사당국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해 다시는 군이 정치에 개입하며 헌법을 위반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 역시 서면 브리핑에서 "사이버사 등 군 당국의 정치개입 최종 지시자가 이 전 대통령으로 향하고 있다"면서 "성역 없는 철저한 조사와 수사로 국민의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