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국제기구의 대북 금융제재 비난…“불공정한 처사”
입력 2017.11.09 (17:22) 수정 2017.11.09 (17:25) 정치
북한이 오늘(9일)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최근 강력한 대북 금융제재를 내용으로 하는 성명서를 채택한 것을 '불공정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자금세척 및 테러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FATF의 대북 성명에 대해 "미국의 압력에 따라 극도로 정치화된 기구 측의 불공정한 처사로 되며, 우리는 이를 강력히 배격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기구 성명 채택에는 우리의 핵 무력 강화를 가로막기 위하여 민수 목적이든 군수 목적이든 우리나라의 모든 금융거래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조선 제재 결의 위반으로 몰아 차단하려는 미국의 파렴치한 범죄적 기도(의도)가 깔려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앞으로도 책임 있는 핵보유국으로서 자금 세척(세탁), 테러 및 대량살육무기 전파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적극 합류할 것이지만, 우리의 핵무기를 빼앗아보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FATF는 1일부터 3일까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총회를 열고 북한 금융회사의 해외사무소 설립을 금지하는 '대응 조치'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 조치는 FATF의 3단계 제재 중 최고 단계로, 북한에 대해서는 2011년 이후 7년째 같은 조치가 유지됐다.

FATF는 또 총회에서 북한 관련 '확산금융'(대량파괴무기 개발·생산에 사용되는 자금이나 금융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행위)을 경고하고 차단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도 채택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北, 국제기구의 대북 금융제재 비난…“불공정한 처사”
    • 입력 2017-11-09 17:22:25
    • 수정2017-11-09 17:25:19
    정치
북한이 오늘(9일)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최근 강력한 대북 금융제재를 내용으로 하는 성명서를 채택한 것을 '불공정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자금세척 및 테러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FATF의 대북 성명에 대해 "미국의 압력에 따라 극도로 정치화된 기구 측의 불공정한 처사로 되며, 우리는 이를 강력히 배격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기구 성명 채택에는 우리의 핵 무력 강화를 가로막기 위하여 민수 목적이든 군수 목적이든 우리나라의 모든 금융거래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조선 제재 결의 위반으로 몰아 차단하려는 미국의 파렴치한 범죄적 기도(의도)가 깔려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앞으로도 책임 있는 핵보유국으로서 자금 세척(세탁), 테러 및 대량살육무기 전파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적극 합류할 것이지만, 우리의 핵무기를 빼앗아보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FATF는 1일부터 3일까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총회를 열고 북한 금융회사의 해외사무소 설립을 금지하는 '대응 조치'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 조치는 FATF의 3단계 제재 중 최고 단계로, 북한에 대해서는 2011년 이후 7년째 같은 조치가 유지됐다.

FATF는 또 총회에서 북한 관련 '확산금융'(대량파괴무기 개발·생산에 사용되는 자금이나 금융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행위)을 경고하고 차단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도 채택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