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질된 짐바브웨 부통령, 살해위협에 망명
입력 2017.11.09 (17:22) 수정 2017.11.09 (17:25) 국제
최근 경질된 에머슨 음난가그와(75) 전 짐바브웨 부통령이 외국으로 망명하면서 영부인 그레이스 무가베(52)의 대통령직 승계 가능성에 한층 무게가 실리게 됐다.

AFP통신은 8일(현지시간)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이 제3자를 통해 발표한 5쪽 분량의 성명에서 자신은 짐바브웨를 탈출했다며 "내 생명과 가족에 대한 계속되는 위협 때문에 짐바브웨를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음난가그와는 성명에서 무가베 대통령에 대해 "죽을 때까지 이 나라(짐바브웨)를 통치할 권리를 부여받았다고 믿는 고집스러운 사람"이라며 권력욕을 꼬집었다.

또 무가베 대통령과 그레이스가 자신들의 이익만을 위해 신격화된 통치자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음난가그와는 그러나 나중에 짐바브웨으로 돌아와 여당 '짐바브웨아프리카민족동맹애국전선(ZANU-PF)'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93세의 독재자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에 의해 경질된 지 이틀 만에 망명 성명을 발표한 음난가그와는 2014년 부통령직에 올랐으며 지난 1977년 해방 전쟁 당시 특별보좌관으로 활동하는 등 40년 이상 무가베 대통령을 가까이서 도왔다.

차기 대통령감으로 주목받았던 음난가그와가 갑작스럽게 경질되면서 영부인 그레이스의 대통령직 승계 작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레이스는 지난 5일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서 열린 토착교회 행사에 참석해 "무가베 대통령에게 내가 대통령직을 물려받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경질된 짐바브웨 부통령, 살해위협에 망명
    • 입력 2017-11-09 17:22:25
    • 수정2017-11-09 17:25:59
    국제
최근 경질된 에머슨 음난가그와(75) 전 짐바브웨 부통령이 외국으로 망명하면서 영부인 그레이스 무가베(52)의 대통령직 승계 가능성에 한층 무게가 실리게 됐다.

AFP통신은 8일(현지시간) 음난가그와 전 부통령이 제3자를 통해 발표한 5쪽 분량의 성명에서 자신은 짐바브웨를 탈출했다며 "내 생명과 가족에 대한 계속되는 위협 때문에 짐바브웨를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음난가그와는 성명에서 무가베 대통령에 대해 "죽을 때까지 이 나라(짐바브웨)를 통치할 권리를 부여받았다고 믿는 고집스러운 사람"이라며 권력욕을 꼬집었다.

또 무가베 대통령과 그레이스가 자신들의 이익만을 위해 신격화된 통치자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음난가그와는 그러나 나중에 짐바브웨으로 돌아와 여당 '짐바브웨아프리카민족동맹애국전선(ZANU-PF)'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93세의 독재자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에 의해 경질된 지 이틀 만에 망명 성명을 발표한 음난가그와는 2014년 부통령직에 올랐으며 지난 1977년 해방 전쟁 당시 특별보좌관으로 활동하는 등 40년 이상 무가베 대통령을 가까이서 도왔다.

차기 대통령감으로 주목받았던 음난가그와가 갑작스럽게 경질되면서 영부인 그레이스의 대통령직 승계 작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레이스는 지난 5일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서 열린 토착교회 행사에 참석해 "무가베 대통령에게 내가 대통령직을 물려받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