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관방장관 “중국도 유엔 대북 제재 결의 실행해야”
입력 2017.11.09 (19:39) 수정 2017.11.09 (19:48) 국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9일 중국이 유엔 대북 제재 결의를 확실하게 이행해야 한다며 압박을 가했다.

스가 장관은 "일본 정부는 중국도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를 확실히 실행에 옮기는 형태 속에서 북한 정책을 바꿔간다는 방향성을 일관하고 있다"며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들이 "미·중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거론한 것과 관련, 대북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가 지속해서 중국에 무엇을 요구할 것이냐"고 질문하자 이같이 답했다.

스가 장관은 "대북 문제에 대해선 세계가 유엔 결의를 채택, 과거에 없던 강력한 제재를 부과했다"며 "중국은 대북 영향력이 가장 큰 것으로 일컬어지며 무역 측면에서도 그렇다"고 말했다.

앞서 시 주석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의 미·중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미·중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를 견지할 것이고, 안보리 결의를 엄격하고도 전면적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어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을 견지하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소통과 협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日관방장관 “중국도 유엔 대북 제재 결의 실행해야”
    • 입력 2017-11-09 19:39:08
    • 수정2017-11-09 19:48:33
    국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9일 중국이 유엔 대북 제재 결의를 확실하게 이행해야 한다며 압박을 가했다.

스가 장관은 "일본 정부는 중국도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를 확실히 실행에 옮기는 형태 속에서 북한 정책을 바꿔간다는 방향성을 일관하고 있다"며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들이 "미·중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거론한 것과 관련, 대북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가 지속해서 중국에 무엇을 요구할 것이냐"고 질문하자 이같이 답했다.

스가 장관은 "대북 문제에 대해선 세계가 유엔 결의를 채택, 과거에 없던 강력한 제재를 부과했다"며 "중국은 대북 영향력이 가장 큰 것으로 일컬어지며 무역 측면에서도 그렇다"고 말했다.

앞서 시 주석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의 미·중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미·중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를 견지할 것이고, 안보리 결의를 엄격하고도 전면적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어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로운 해결을 견지하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소통과 협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