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항모 3척 속속 한반도 집결…‘日 제외’ 공동훈련
입력 2017.11.09 (21:19) 수정 2017.11.09 (21:4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를 순방중인 가운데 서태평양에 모여 있던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3척이 한반도 주변으로 모이고 있습니다.

우리 군은 미 항공모함 강습단과 함께 공동훈련에 참여하는데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요코스카항이 모항인 로널드 레이건함,

중동 작전을 마치고 미 본토로 귀환 중인 니미츠함,

니미츠와 임무 교대를 위해 지난달 미국에서 출발한 시어도어 루스벨트함,

미 핵추진 항공모함 3척이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서태평양 해상에서 공동훈련을 실시한다고 미 7함대가 밝혔습니다.

항모들은 한반도 인근 공해상에서 작전을 수행합니다.

항모 3척에 탑재된 항공기는 모두 250여 대, 항모들은 전투기 이-착함 훈련과 대공방어, 해상감시, 기동훈련 등을 실시합니다.

항모 3척이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 펼치는 이례적 훈련은 그 자체로 북한에 강력한 경고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콧 스위프트 미 태평양함대 사령관은 태평양함대의 불굴의 의지를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측은 당초 일본까지 함께하는 3국 연합훈련을 제안했지만 우리 군은 한미 훈련만 참가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문상균(국방부 대변인) : "한미일 3국 연합훈련 계획은 없습니다. 지금 현재는 한미 간 연합훈련을 위해서 상호 지금 협의가 진행 중에 있고..."

트럼프 대통령 중국 방문 직후 시작되는 이번 훈련은 중국에도 적지 않은 압박이 될 거란 분석도 나옵니다.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 美 항모 3척 속속 한반도 집결…‘日 제외’ 공동훈련
    • 입력 2017-11-09 21:20:07
    • 수정2017-11-09 21:46:10
    뉴스 9
<앵커 멘트>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를 순방중인 가운데 서태평양에 모여 있던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3척이 한반도 주변으로 모이고 있습니다.

우리 군은 미 항공모함 강습단과 함께 공동훈련에 참여하는데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성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 요코스카항이 모항인 로널드 레이건함,

중동 작전을 마치고 미 본토로 귀환 중인 니미츠함,

니미츠와 임무 교대를 위해 지난달 미국에서 출발한 시어도어 루스벨트함,

미 핵추진 항공모함 3척이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서태평양 해상에서 공동훈련을 실시한다고 미 7함대가 밝혔습니다.

항모들은 한반도 인근 공해상에서 작전을 수행합니다.

항모 3척에 탑재된 항공기는 모두 250여 대, 항모들은 전투기 이-착함 훈련과 대공방어, 해상감시, 기동훈련 등을 실시합니다.

항모 3척이 한반도 주변 해역에서 펼치는 이례적 훈련은 그 자체로 북한에 강력한 경고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콧 스위프트 미 태평양함대 사령관은 태평양함대의 불굴의 의지를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측은 당초 일본까지 함께하는 3국 연합훈련을 제안했지만 우리 군은 한미 훈련만 참가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문상균(국방부 대변인) : "한미일 3국 연합훈련 계획은 없습니다. 지금 현재는 한미 간 연합훈련을 위해서 상호 지금 협의가 진행 중에 있고..."

트럼프 대통령 중국 방문 직후 시작되는 이번 훈련은 중국에도 적지 않은 압박이 될 거란 분석도 나옵니다.

KBS 뉴스 김성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