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정부 대북 독자제재 비난…“동족대결 망동”
입력 2017.11.09 (22:00) 수정 2017.11.09 (22:00) 정치
북한의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가 오늘(9일) 문재인 정부의 첫 대북 독자제재 조치에 대해 '동족대결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민화협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문답에서 "남조선 당국의 이번 대북 독자제재안 발표 놀음을 우리에 대한 또 하나의 용납 못 할 도발로, 추악한 동족대결 망동으로 낙인하면서 이를 단호히 단죄·규탄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괴뢰 당국이 트럼프의 남조선 행각을 하루 앞두고 급기야 대북 독자제재안을 발표한 것은 상전의 비위를 맞추어 환심을 사보려는 비굴하고 구차스러운 생색내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괴뢰들의 대북제재 놀음은 그물로 강물을 퍼 올리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는 얼빠진 짓이며 그 무슨 '제재 효과'를 기대하는 것은 바닷물이 마르기를 기다리는 것과 같은 허황한 망상"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 괴뢰들은 독자제재 놀음이 제 목에 걸린 올가미를 제 손으로 더 바싹 조이는 자살 망동으로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하룻밤 자고 달아날 깡패 식객(트럼프 대통령 지칭)을 위해 동족 앞에 천벌 맞을 죄악만을 덧쌓은 괴뢰들은 그 값을 톡톡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하루 앞둔 지난 6일 북한의 불법 자금원 차단 등을 위해 북한 금융기관 관련 18명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하는 독자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 北, 정부 대북 독자제재 비난…“동족대결 망동”
    • 입력 2017-11-09 22:00:03
    • 수정2017-11-09 22:00:45
    정치
북한의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가 오늘(9일) 문재인 정부의 첫 대북 독자제재 조치에 대해 '동족대결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민화협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 문답에서 "남조선 당국의 이번 대북 독자제재안 발표 놀음을 우리에 대한 또 하나의 용납 못 할 도발로, 추악한 동족대결 망동으로 낙인하면서 이를 단호히 단죄·규탄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괴뢰 당국이 트럼프의 남조선 행각을 하루 앞두고 급기야 대북 독자제재안을 발표한 것은 상전의 비위를 맞추어 환심을 사보려는 비굴하고 구차스러운 생색내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괴뢰들의 대북제재 놀음은 그물로 강물을 퍼 올리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는 얼빠진 짓이며 그 무슨 '제재 효과'를 기대하는 것은 바닷물이 마르기를 기다리는 것과 같은 허황한 망상"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 괴뢰들은 독자제재 놀음이 제 목에 걸린 올가미를 제 손으로 더 바싹 조이는 자살 망동으로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하룻밤 자고 달아날 깡패 식객(트럼프 대통령 지칭)을 위해 동족 앞에 천벌 맞을 죄악만을 덧쌓은 괴뢰들은 그 값을 톡톡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하루 앞둔 지난 6일 북한의 불법 자금원 차단 등을 위해 북한 금융기관 관련 18명을 제재 대상으로 추가하는 독자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