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선 출마 선언 러 여성 방송인 소브착 “서방 대러 제재 지지”
입력 2017.11.09 (22:25) 수정 2017.11.10 (00:03) 국제
내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러시아 유명 여성 방송인 크세니야 소브착(35)이 서방의 대러 제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소브착은 9일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러시아와 서방간 최악의 국제관계에 대한 책임은 국제법을 어긴 러시아에 있다"면서 자신은 미국의 대러 제재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제재가 러시아 국민 다수에 영향을 줘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소브착은 이어 "국제법에 따르면 크림은 우크라이나에 속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크림반도의 러시아 귀속을 결정한 지난 2014년의 크림 주민투표는 반도 병합을 합법화하기 위해 러시아가 주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브착은 또 자신의 출마가 크렘린과의 조율에 따른 것이라는 비판과 관련해 "나는 입후보를 위해 누구의 동의를 받을 필요가 없다"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출마 승인을 받지 않았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 푸틴에 대항할 것이라고 분명히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소브착의 발언에 대해 러시아 상원의원 알렉세이 푸슈코프는 "가짜 대선 후보의 발언 의미는 러시아 유권자의 표를 얻겠다는 것이 아니라 서방의 지원을 받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자유분방한 여성 방송인이자 배우, 사교계 명사인 소브착은 지난달 말 대선 출마를 전격 선언했으며 이에 비판론자들은 그녀의 출마가 야권 분열을 노리는 크렘린과의 밀약에 따른 것이라고 비난했다.

소브착은 그러나 대선 출마 선언 직후인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에서 "국제법적으로 볼 때 크림은 우크라이나 영토이며 이는 논란의 여지가 없다"며 "크림 병합은 지난 1994년 체결된 부다페스트 양해각서 위반"이라고 지적하는 등 크렘린에 대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대선 출마 선언 러 여성 방송인 소브착 “서방 대러 제재 지지”
    • 입력 2017-11-09 22:25:22
    • 수정2017-11-10 00:03:50
    국제
내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러시아 유명 여성 방송인 크세니야 소브착(35)이 서방의 대러 제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소브착은 9일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러시아와 서방간 최악의 국제관계에 대한 책임은 국제법을 어긴 러시아에 있다"면서 자신은 미국의 대러 제재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제재가 러시아 국민 다수에 영향을 줘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소브착은 이어 "국제법에 따르면 크림은 우크라이나에 속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크림반도의 러시아 귀속을 결정한 지난 2014년의 크림 주민투표는 반도 병합을 합법화하기 위해 러시아가 주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브착은 또 자신의 출마가 크렘린과의 조율에 따른 것이라는 비판과 관련해 "나는 입후보를 위해 누구의 동의를 받을 필요가 없다"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출마 승인을 받지 않았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 푸틴에 대항할 것이라고 분명히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소브착의 발언에 대해 러시아 상원의원 알렉세이 푸슈코프는 "가짜 대선 후보의 발언 의미는 러시아 유권자의 표를 얻겠다는 것이 아니라 서방의 지원을 받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자유분방한 여성 방송인이자 배우, 사교계 명사인 소브착은 지난달 말 대선 출마를 전격 선언했으며 이에 비판론자들은 그녀의 출마가 야권 분열을 노리는 크렘린과의 밀약에 따른 것이라고 비난했다.

소브착은 그러나 대선 출마 선언 직후인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에서 "국제법적으로 볼 때 크림은 우크라이나 영토이며 이는 논란의 여지가 없다"며 "크림 병합은 지난 1994년 체결된 부다페스트 양해각서 위반"이라고 지적하는 등 크렘린에 대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