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망신 주기 수사” 與 “진실 밝힐 것”
입력 2017.11.09 (23:04) 수정 2017.11.09 (23:2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의 적폐 수사에 대한 여야 공방이 수사를 받던 현직 검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으로 더욱 격해지는 양상입니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무리한 정치보복 수사를 그만두라며 검찰 수뇌부를 직접 공격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폐수사는 흔들림 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내년도 예산 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변창훈 검사 투신 사망 사건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검찰의 망신주기, 무리한 수사가 원인이었다면서 정치보복성 수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 : "이미 증거가 확보되어있는데 아침 7시에 어린 자녀들, 감수성이 예민한 자녀들 앞에서 이렇게 한 거. 저는 상당히 부적절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안따까운 일이긴 하지만 이런 비극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진실을 밝혀져야 한다며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조사는 피할 수 없는 길이라고 봅니다. 그것은 법치주의의 문제고 원칙과 상식의 문제고..."

수사팀을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는데, 여당 의원들도 거들었습니다.

<녹취>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윤석열은 그 사건으로 쫓겨갔단 말이에요. 정권이 바뀌었다고 거기에 칼을 쥐고 흔들게 해요?"

<녹취> 조응천(더불어민주당 의원) : "댓글 수사 방해를 당한 당사자적인 측면이 조금 있습니다. 공정성을 기여할 수 있겠느냐?"

이금로 법무부 차관은 검찰총장이 인권을 존중하고 신속히 수사해 달라고 지시했다면서 수사팀 교체 문제는 대검과 협의해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野 “망신 주기 수사” 與 “진실 밝힐 것”
    • 입력 2017-11-09 23:09:49
    • 수정2017-11-09 23:23:21
    뉴스라인
<앵커 멘트>

검찰의 적폐 수사에 대한 여야 공방이 수사를 받던 현직 검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으로 더욱 격해지는 양상입니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무리한 정치보복 수사를 그만두라며 검찰 수뇌부를 직접 공격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적폐수사는 흔들림 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곽희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내년도 예산 심사를 위해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변창훈 검사 투신 사망 사건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검찰의 망신주기, 무리한 수사가 원인이었다면서 정치보복성 수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주광덕(자유한국당 의원) : "이미 증거가 확보되어있는데 아침 7시에 어린 자녀들, 감수성이 예민한 자녀들 앞에서 이렇게 한 거. 저는 상당히 부적절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안따까운 일이긴 하지만 이런 비극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진실을 밝혀져야 한다며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범계(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조사는 피할 수 없는 길이라고 봅니다. 그것은 법치주의의 문제고 원칙과 상식의 문제고..."

수사팀을 교체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는데, 여당 의원들도 거들었습니다.

<녹취>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윤석열은 그 사건으로 쫓겨갔단 말이에요. 정권이 바뀌었다고 거기에 칼을 쥐고 흔들게 해요?"

<녹취> 조응천(더불어민주당 의원) : "댓글 수사 방해를 당한 당사자적인 측면이 조금 있습니다. 공정성을 기여할 수 있겠느냐?"

이금로 법무부 차관은 검찰총장이 인권을 존중하고 신속히 수사해 달라고 지시했다면서 수사팀 교체 문제는 대검과 협의해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