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北 도발 고도화 시점에 한미 연합훈련 중단 말할 수 없어”
입력 2017.11.09 (23:32) 수정 2017.11.10 (00:0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9일(오늘) "지금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이 갈수록 고도화되고 있는 이 시점에서 우리가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말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싱가포르 채널뉴스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는 대가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게 하자는 중국의 제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온다면 1단계로 핵 동결을 위해서, 다음 단계로는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해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상응한 조치를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북핵 문제가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점에서 한국과 중국은 같은 입장"이라며 "앞으로 그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전략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남북은 물론이고 한반도를 둘러싼 국가 간에 양자 또는 다자의 다양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중관계 복원 합의와 관련 "중국과의 합의는 사드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한국과 중국의 관계를 정상화하기로 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기간 있을 한중 간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중관계를 과거의 수준으로 회복시키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 과정에서 미국과 중국의 관계도 갈등관계가 아니라 서로 협력하고 함께 공동 번영해 나가는 관계로 매개하는 역할을 우리 한국이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강경발언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때로는 강력한 발언을 하지만,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목적이고 실제로 군사적 행동을 실행할 의도로 하는 것은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에 대해서는 "자주 국가로서 당연한 일"이라며 "언젠가 우리가 스스로 역량을 갖춘다면 우리가 전시작전권을 행사하는 것은 자주 국가로서 당연한 일이며, 그것은 미국이 동의하고 바라는 바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또 "우리가 전시작전권을 행사하더라도 한미 연합방위능력을 유지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여전히 중요하다"며 "한국이 전시작전권을 행사하게 된다면 한미 연합방위능력을 우리가 행사하는 방법에 대해 새로운 포맷이 필요할 수는 있겠지만, 양국 간의 연합방위라는 근본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아세안 국가들은 북한과 다양한 관계를 맺고 있기 때문에 유엔안보리 결의에 의한 강도 높은 제재들을 함께 성실하게 이행해 준다면 그것도 북핵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미국을 비롯해 4대국 중심으로 외교를 해왔는데 이제는 아세안의 중요성이 그에 못지않게 중요해졌다고 생각한다"며 "아세안 국가와의 관계를 4대국 수준으로 발전시킬 구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강대국도 아니고 함께 교류협력을 확대해 나갈 수 있는 편한 상대"라며 "그래서 우리와 아세안의 관계는 일방적으로 도움이 되는 관계가 아니라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관계로 발전시켜 가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터뷰가 방영된 싱가포르에 대해서도 "이른 시일 내에 싱가포르를 방문하고 싱가포르 총리도 한국으로 초청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文대통령, “北 도발 고도화 시점에 한미 연합훈련 중단 말할 수 없어”
    • 입력 2017-11-09 23:32:19
    • 수정2017-11-10 00:01:3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9일(오늘) "지금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이 갈수록 고도화되고 있는 이 시점에서 우리가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말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공개된 싱가포르 채널뉴스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중단하는 대가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게 하자는 중국의 제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온다면 1단계로 핵 동결을 위해서, 다음 단계로는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해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상응한 조치를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북핵 문제가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점에서 한국과 중국은 같은 입장"이라며 "앞으로 그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전략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남북은 물론이고 한반도를 둘러싼 국가 간에 양자 또는 다자의 다양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중관계 복원 합의와 관련 "중국과의 합의는 사드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한국과 중국의 관계를 정상화하기로 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기간 있을 한중 간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중관계를 과거의 수준으로 회복시키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 과정에서 미국과 중국의 관계도 갈등관계가 아니라 서로 협력하고 함께 공동 번영해 나가는 관계로 매개하는 역할을 우리 한국이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강경발언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때로는 강력한 발언을 하지만,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목적이고 실제로 군사적 행동을 실행할 의도로 하는 것은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에 대해서는 "자주 국가로서 당연한 일"이라며 "언젠가 우리가 스스로 역량을 갖춘다면 우리가 전시작전권을 행사하는 것은 자주 국가로서 당연한 일이며, 그것은 미국이 동의하고 바라는 바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또 "우리가 전시작전권을 행사하더라도 한미 연합방위능력을 유지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여전히 중요하다"며 "한국이 전시작전권을 행사하게 된다면 한미 연합방위능력을 우리가 행사하는 방법에 대해 새로운 포맷이 필요할 수는 있겠지만, 양국 간의 연합방위라는 근본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아세안 국가들은 북한과 다양한 관계를 맺고 있기 때문에 유엔안보리 결의에 의한 강도 높은 제재들을 함께 성실하게 이행해 준다면 그것도 북핵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미국을 비롯해 4대국 중심으로 외교를 해왔는데 이제는 아세안의 중요성이 그에 못지않게 중요해졌다고 생각한다"며 "아세안 국가와의 관계를 4대국 수준으로 발전시킬 구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강대국도 아니고 함께 교류협력을 확대해 나갈 수 있는 편한 상대"라며 "그래서 우리와 아세안의 관계는 일방적으로 도움이 되는 관계가 아니라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관계로 발전시켜 가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터뷰가 방영된 싱가포르에 대해서도 "이른 시일 내에 싱가포르를 방문하고 싱가포르 총리도 한국으로 초청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